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잉 "내년 1월께 737맥스 운항재개 가능"

운항중단된 보잉 737맥스8 기종 여객기들. [EPA=연합뉴스]

운항중단된 보잉 737맥스8 기종 여객기들. [EPA=연합뉴스]

연이은 추락 사고로 운항이 중지된 보잉 737맥스 기종이 내년 1월쯤 운항을 재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잉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보잉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4분기 내에 연방항공청(FAA)으로부터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인증을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다음달쯤 맥스 기종을 각 항공사에 인도하는 절차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와 함께 업그레이드된 조종사 훈련 규정의 검증을 거쳐 내년 1월부터 맥스 기종의 상업용 서비스가 재개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잉737 맥스는 지난해 10월 추락한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여객기와 올해 3월 추락한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기종이다. 두 번의 사고로 탑승자 346명 전원이 사망했고 지난 3월부터 미국을 비롯한 40여개 국에서 운항이 중단됐다.
 
보잉은 최종적으로 항공당국의 인증 여부에 운항재개 시점이 달렸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5가지 절차를 공개했다. 소프트웨어 시뮬레이터 인증, 조종사 운항 테스트, 합동 운항 평가위원회(JOEB) 심사 등이다.
 
보잉은 "첫 번째 단계인 '소프트웨어 시뮬레이터 인증'을 지난주 성공적으로 통과했다"면서 다음 단계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으로 불리는 자동 실속(失速) 방지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완료하고 연방항공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는 뜻이다.
 
업계에서는 당초 보잉737 맥스 기종이 올해 중으로 운항 재개 승인을 얻기는 어려울 것으로 봤다. 보잉이 제시한 일정표는 업계 전망보다는 다소 앞당겨진 것으로 보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