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대 이상 중고령자, 쥐는 힘 약할수록 사망률 올라간다 왜

악력을 측정하는 모습. [중앙포토]

악력을 측정하는 모습. [중앙포토]

쥐는 힘, 즉 악력이 강하면 건강도 튼튼할까. 일반적으로 그 답은 'YES'다. 전신 근력을 잘 보여주는 악력은 신체 기능 저하나 사망과의 연관성을 증명한 해외 연구가 활발히 이뤄졌다. 악력이 좋으면 각종 사망 위험이 줄어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교적 간단한 방법으로 측정 가능하기 때문에 악력을 활용해 각종 질환 위험을 살펴보는 병원도 많다.

이정권 교수팀, 7639명 추적 조사 결과 공개
남성 사망률, 고악력군이 저악력군보다 42%↓

암, 심장질환 사망 위험도 악력과 연관 있어
"악력 낮은 사람 근력운동 시키면 사망률 낮춰"

 
국내에선 아직 악력과 건강의 상관관계를 분석하는 연구가 활발하지 않다. 그런데 40대 이상 중고령자는 쥐는 힘이 강할수록 전반적인 사망률이 더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새로 공개됐다. 이정권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2006년 고령화연구패널조사(한국노동연구원)에 참여한 45~84세 남녀 7639명을 2016년까지 추적 조사한 결과다.

 
이 교수팀이 조사 대상을 추적해보니 10년 새 숨진 사람은 1292명으로 집계됐다. 사망 원인으로는 남녀 모두 암이 가장 많았다. 평균 악력은 사망군이 20.15kg, 생존군이 24.87kg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악력은 악력계를 사용해 양손의 쥐는 힘을 각 두 번씩 측정한 값의 평균치로 구한다. 악력은 남녀 모두에서 나이가 들수록 뚜렷한 감소세를 보였다.

 
이들을 악력에 따라 고ㆍ중ㆍ저 3개 그룹으로 나누고 연령, 학력 등의 변수를 보정했더니 사망률 차이는 더 확연하게 드러났다. 남성 고악력군은 저악력군과 비교했을 때 각종 원인에 따른 총 사망률이 4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악력군도 저악력군보다 사망률이 37% 정도 낮았다. 여성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여성 고악력군은 저악력군과 비교하면 사망률이 40%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악력은 질병별 사망률에도 영향을 미쳤다. 남성에 있어선 암 사망률이 악력 향상에 따라 반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악력군은 저악력군과 비교하면 암 사망 위험이 41% 정도 낮게 나왔다. 반면 여성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심근경색 등 심장질환에 따른 사망 위험도 남성 고ㆍ중악력군이 저악력군과 비교해 낮은 편이었다. 다만 중악력군보다 고악력군에서 사망 위험이 오히려 약간 더 높은 모습을 보였다. 여성은 뚜렷한 특징이 나타나지 않았다.

관련기사

 
악력과 사망률 사이의 밀접한 관계는 근감소증 등 전반적인 건강 상황이 악력에 반영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교수팀은 낮은 악력을 가진 사람들을 따로 구분해서 적극적인 근력 운동에 참여토록 하면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고 봤다. 다만 한국인의 연령별 악력 기준치 설정 등은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이번 논문은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