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도 민심, 이낙연 24.7% 황교안 9.8%···한국당에 맘 안열었다

“다음 대통령으로 어떤 사람이 가장 나은가”라는 질문에 중도 성향의 유권자 중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꼽은 이는 9.8%였다. 이낙연 국무총리(24.7%)는 물론이고 '없음'(12.5%)에도 뒤진다. 격차만 보면 이재명 경기지사(8.7%)-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7.1%)와 과히 멀지 않다. 전체 응답자 대상 조사에선 이 총리(24.2%)와 황 대표(14.5%)가 '양강' 구도인 것과 차이가 있다.

 

차기 대선주자 호감도.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차기 대선주자 호감도.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정당지지율도 비슷했다. “내일 총선이라면 어느 정당에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중도층 중 한국당을 선택한 비율은 23.2%로 더불어민주당(38.6%)에 비해 15.4%포인트 뒤졌다. 전체 유권자 대상일 때 격차 9.8%포인트(민주당 38.4%, 한국당 28.6%)보다 더 벌어졌다.
 
이는 문재인 정부 임기 반환점을 맞아 중앙일보 여론조사팀이 지난 6~8일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중도층은 선거마다 캐스팅 보트를 행사해왔기에 5개월 앞으로 다가온 내년 총선에서도 주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현재까진 한국당과 황교안 대표에게 ‘박한’ 표심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정당지지율.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정당지지율.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조국 사태 이후 쪼그라든 중도

이번 조사에서 1000명의 응답자 중 자신의 이념성향을 ‘중도적’이라고 밝힌 이는 320명이었다. ‘진보적’은 323명, ‘보수적’은 265명이었다. 모름·무응답은 92명이었다.
 

이는 1년 전과 비교하면 달라진 분포도다. 지난해 11월 중앙일보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1000명 중 자신의 이념성향을 ‘중도적’이라고 밝힌 이는 429명이었다. ‘진보적’은 294명, ‘보수적’은 208명, 모름·무응답은 69명이었다. 중앙일보 여론조사만 놓고 보면 1년 만에 중도층은 100명가량 줄어든 데 반해 그만큼 진보, 보수, 무응답층은 늘어난 셈이다.

 

이에 대해 “조국 사태가 중도의 입지를 축소시켰다”라는 분석이 나온다. 임동욱 한국교통대 교수는 “조국 사태를 거치며 현 정부 지지층의 이탈 혹은 이반으로 중도나 무당파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실제 설문 결과는 예상과 달랐다”라며 “찬반이 격렬히 충돌하는 이슈에선 회색지대는 설 자리가 좁아질 수밖에 없다”라고 했다.  
 

줄어든 중도층.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줄어든 중도층.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선거 임박한 현상일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이른바 ‘4-2-4’ 법칙이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평상시 대한민국의 이념 분포도는 3-4-3, 즉 진보 30% 중도 40% 보수 30%의 구도”라면서 “하지만 선거가 다가오면 중도층이 양 진영으로 빨려 들어가는 4-2-4, 즉 진보 40% 중도 20% 보수 40%로 변한다”고 말했다. 중도를 대표하는 대권 주자 등이 없다면 중도층은 진보·보수 중 양자택일을 강요당하고, 이런 경향은 선거가 가까울수록 더 강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도층, 한국당에 빨간불

4·15 총선을 5개월가량 앞둔 시점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도층의 평가는 어느 한쪽을 편들기보단 유보적 상태였다.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부정평가(47.0%)가 긍정평가(45.8%)를 근소하게 앞섰다. 하지만 “다음 대선에서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을 원하는가, 야당의 정권 교체를 원하는가”라는 질문에는 ‘민주당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한다’(41.5%)는 답변이 ‘야당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한다’(36.9%)는 답변보다 높았다. 한 마디로, 문 대통령의 '통치'엔 비판적이나 그렇다고 야권의 수권 능력을 믿지 못하는 상태라고 할 수 있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정한울 한국리서치 전문위원은 “최근 총선기획단에 금태섭 기용이나 초선 불출마 등 민주당은 중도층을 포섭하려 했지만, 한국당은 장외집회에 열중하는 등 기존 지지층에만 기대고 있다”라며 “이념적 극단성에 거부감을 갖는 중도층을 끌어안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할 때”라고 진단했다.
 

최민우·성지원 기자 min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