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이디스코드 멤버들이 교통사고 얘기를 5년 지나서야 처음 꺼내는 까닭

레이디스코드 소정. [채널A 캡처]

레이디스코드 소정. [채널A 캡처]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가 2014년 교통사고에 대한 심정을 서로 처음으로 털어놨다. 이들은 당시 교통사고로 멤버 권리세와 은비를 잃었다. 
 
레이디스 코드 애슐리·소정·주니는 11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했다. 이들은 사고 후 관련 얘기를 나눈 적이 없다고 한다. 사고가 났던 2014년 9월 3일은 멤버 소정의 생일이었다.  
 
애슐리는 소정에게 "무거운 마음 없이 행복한 생일을 보냈으면 좋겠다"며 "리세와 은비도 네가 행복하고, 행복한 생일을 보내길 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정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생일 축하 글과 함께 추모글이 동시에 올라오는데 너무 힘들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5년이나 지났다. 이런 얘기는 처음 해본다"며 "왜 이런 얘기를 못 했냐면 나는 사고현장을 못 봤지만 둘은 봤으니 더 힘들 걸 아니까 말을 못했었다"고 덧붙였다. 
 
애슐리는 "다들 아픈 기억이고 힘들고 얘기를 하면 아픈 생각이 많이 나니 얘기를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레이디스 코드가 탄 차량은 2014년 9월 3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언남동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 부근(인천 방향 43㎞ 지점)에서 갓길 방호벽을 들이받았다. 대구 스케줄 소화 후 서울로 이동하던 중이었다고 한다. 이 사고로 멤버 은비가 사망했으며, 멤버 권리세는 중태에 빠졌다가 사고 5일째인 2014년 9월 7일 세상을 떠났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