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일로 곤욕 치를지 모르겠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이 11일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추가 구속기소 소식이 전해지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과의 글을 올렸다. 하지만 정 교수의 혐의는 자신과 별개라는 취지의 표현도 계속됐다.
 

아내 기소되자 페북에 “침통·송구”
“저에 대한 기소도 이미 예정된 듯”

조 전 장관은 “개인적으로는 만감이 교차하고 침통하지만 먼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린다”면서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초래한 점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장관 재직 시 가족 수사에 어떤 개입도 하지 않았다”며 “그때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저와 제 가족 관련 사건이 검찰 개혁을 중단하거나 지연시키는 구실이 되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조 전 장관은 “아내가 기소됐다”며 “이제 ‘아내 사건’은 재판을 통해 책임이 가려지게 될 것”이라고 썼다. 이어 “저도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저의 모든 것이 의심받을 것이고, 제가 알지 못했거나 기억하지 못하는 일로 인해 곤욕을 치를지도 모르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또 “어떤 혐의일지는 모르나 저에 대한 기소는 이미 예정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며 “저에 대한 혐의 역시 재판을 통해 진실이 가려지게 될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참담한 심정이지만 진실이 밝혀지고 저의 명예가 회복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 그 과정이 외롭고 길고 힘들다고 하더라도 오롯이 감당하려고 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김기정·정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