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리미어12] 일본인 주심 어이없는 오심으로 득점 날린 한국

3회 1사 1루에서 홈을 파고든 김하성(오른쪽). 심판은 아웃을 선언했다. [도쿄=연합뉴스]

3회 1사 1루에서 홈을 파고든 김하성(오른쪽). 심판은 아웃을 선언했다. [도쿄=연합뉴스]

일본인 주심 때문에 추가 득점 기회를 날렸다. 프리미어12 수퍼 라운드 1차전에서 한국이 오심에 피해를 입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수퍼 라운드 1차전 1회 말 김재환의 선제 스리런포로 앞서갔다. 선발 양현종은 1, 2회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지만 잘 넘기면서 3-0의 리드를 지켰다.

 
아웃이 선언되자 억울해하는 김하성. [도쿄=뉴스1]

아웃이 선언되자 억울해하는 김하성. [도쿄=뉴스1]

한국은 3회 말 절호의 찬스를 잡았다. 1사 이후 2번 타자 김하성이 안타를 치고나갔다. 후속 타자 이정후는 우중간 담장을 맞히는 2루타를 때렸고, 김하성은 3루를 돌아 홈까지 내달렸다. 김하성은 슬라이딩을 하면서 손을 홈플레이트로 밀어넣었다. 미국 포수 에릭 크라츠는 베이스를 막고 태그를 시도했고, 시마타 데쓰야 주심은 아웃을 선언했다.
 
김경문 감독은 곧바로 비디오 판독을 신청했다. 느린 그림상으로는 포수의 미트가 김하성의 몸에 닿지 않았다. 하지만 시마타 심판은 끝내 판정을 뒤집지 않았다. 한국으로선 억울한 판정. 김하성을 비롯한 한국 벤치도 흥분했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도쿄(일본)=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