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험지 출마 의원 출연…민주硏 유튜브 ‘의사소통TV’ 첫 회 공개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기획한 유튜브 방송 ‘의사소통 TV’가 11일 첫 회를 공개했다.
 
산부인과 전문의인 주웅 이대서울병원 교수, 내과 전문의로 민주당 윤일규 의원실에서 일하고 있는 김현지 비서관이 진행을 맡아 정치 이슈를 질병의 치료와 처방 등에 빗대 설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당초 민주연구원의 첫 유튜브 방송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이철희 민주당 의원이 출연한 영상이었지만 주제의 시의성을 고려해 차후로 연기됐다고 연구원 측은 설명했다.
 
이 방송에는 민주당의 대표적인 험지인 충남 논산시·계룡시·금산군, 경북 구미을, 부산 북구·강서구갑에 각각 출마를 앞둔 김종민·김현권·전재수 의원이 총선 승리라는 과대망상을 가진 ‘환자’로 출연해 출마 이유 등을 밝혔다.
 
김현권 의원은 “제 앞에 주어진 과제가 경북에서 민주당 지역구 당선자를 만들어보는 것”이라며 “저에게 주어진 일종의 소명 의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종민 의원은 “정치에서 중요한 것은 합의다. 서로 다른 생각이 있는데 대화하다 보니까 합의점이 만들어졌다는 경험을 많이 했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갖고 다시 도전한다”고 말했다. 전재수 의원은 “정치는 반드시 미래를 세일즈하는 것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연구원은 “최근 불출마를 선언한 일부 의원들이 화려한 조명을 받는 이면에 어려운 지역을 사수하는 이들의 눈물과 땀이 얼마나 아름다운 도전인지를 보여주기 위해 설득해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13일 공개 예정인 두 번째 편은 ‘살인의 추억’으로 화성 연쇄살인사건 진범 확인을 계기로 최근 논의가 한창인 흉악범죄에 대한 공소시효 연장 문제, 억울한 누명을 쓴 피해자에 대한 법률적 구제 및 보완 정책 등을 다룰 예정이다.
 
영화 ‘살인의 추억’ 제작자인 차승재 동국대 교수와 영화에서 억울하게 범인으로 지목돼 가혹행위를 당한 백광호역의 배우 박노식씨가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