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황교안 겨냥 "靑 갔으면 대통령과 담판하고 나왔어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국민에게 야당을 대안세력, 수권세력으로 인정받으려면 강단과 결기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개와 결기 없이 어떻게 무지막지한 문재인 정권을 타도할 수 있겠나”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부득이하게 청와대 만찬에 갔으면 제1야당 대표가 범여권 군소정당 대표와 논쟁할 것이 아니라 당론대로 조국사태에 대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철회, 패스트트랙 수사 중지, 고발 철회를 요구하면서 문 대통령과 담판을 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참 좋은 기회를 놓쳐 안타까워서 하는 말이니 고깝게 듣지 말고 향후 당 대책이나 잘 세워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만찬 회동에 대해 “이 판에 청와대 회동도 부적절했지만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할 수 없이 갔다면 정국 혼란의 주범인 문 대통령과 담판하고 뛰쳐나왔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보수대통합에 대해서는 “노련한 유승민이 정치 초년생을 데리고 즐기는 형국이 됐으니 장차 이 일을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라며 “가을은 점점 깊어 가는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검찰수사, 보수통합 등 어느 하나 풀리는 것은 없고 우리만 점점 수렁에 빠진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