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균열 발생한 보잉 항공기, '앞으로 사전점검 거쳐야 도입 허용"

균열이 발견돼 수리가 진행 중인 B737 NG 기종의 부품. [사진 국토교통부]

균열이 발견돼 수리가 진행 중인 B737 NG 기종의 부품. [사진 국토교통부]

 앞으로 동체에서 균열이 발생해 논란을 빚고 있는 보잉사의 737 NG(넥스트 제너레이션) 기종을 들여오려면 사전에 균열 점검을 통과해야만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내에서 항공기 등록이 거부된다.  
 

국내 도입 150대 중 100대 점검 끝나
나머지 50대 25일까지 조사 완료 계획

지금까지 13대에서 균열 발견, 수리 중
KAL 5대, 제주항공 3대, 이스타 2대 등

국토부 "해당 기종 도입때 사전 점검
통과해야만 국내 등록 허용할 방침"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내에 도입된 보잉 737 NG 기종 150대 가운데 10일 현재 100대에 대한 점검이 완료됐다. 누적 비행횟수가 2만회 이상 항공기가 79대, 2만회 미만이 21대다. 이 가운데 2만회 이상 항공기 13대에서 균열이 발견됐다.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 보유 항공기가 5대, 진에어 3대, 제주항공 3대, 이스타항공 2대 등으로 이들 항공기는 균열이 발견된 즉시 운항 중지됐다. 국토부는 아직 점검을 못 한 비행횟수 2만회 미만 항공기 50대에 대해서도 이달 25일까지 검사를 끝낼 방침이다. 
제주항공의 737 NG계열 항공기. [연합뉴스]

제주항공의 737 NG계열 항공기. [연합뉴스]

 
 또 최근 다른 나라의 737 NG에서 당초 점검 부위 인근에 새로 균열이 발견된 것과 관련, 국내에서 균열이 확인된 항공기에서는 추가 균열은 없었다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앞서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지난달 초 보잉 737 NG의 동체에서 균열이 발생한 사례가 있다며 전 세계에서 운영 중인 737 NG에 대해 누적 비행횟수에 따라 긴급점검을 요구하는 '감항성 개선지시'를 발행한 바 있다. 
 
 국토부는 또 앞으로 보잉 737 NG 기종을 도입할 경우 사전에 균열 점검을 시행하고, 이상이 없는 항공기만 등록을 허용키로 했다. 이와 함께 이번 점검에서 문제가 발견되지 않은 737 NG 항공기도 항공사별로 3500 비행횟수 이내에 균열 여부를 반복 점검토록 할 방침이다. 
 
 동체균열이 발견된 항공기 13대는 보잉사에서 긴급 수리팀이 들어와 이달 초부터 순차적으로 수리를 진행 중이다. 대한항공과 진에어는 대한항공 정비고에서 수리하고,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은 수리 장소를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욱 국토부 2차관(앞줄 오른쪽 두번째) 등 국토부 고위 관계자들이 737 NG 수리현장을 찾아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국토교통부]

김경욱 국토부 2차관(앞줄 오른쪽 두번째) 등 국토부 고위 관계자들이 737 NG 수리현장을 찾아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국토교통부]

 
 민풍식 국토부 항공기술과장은 "수리작업은 보잉과 FAA에서 기술검토를 거쳐 마련된 방식과 절차를 따라야 한다"며 "부품교체 뒤 작동점검을 거쳐 FAA에서 수리결과에 대한 최종 승인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민 과장은 또 "국토부에서도 항공안전정책관을 통해 수리방법과 절차를 제대로 지키는지, 수리 후 정상작동을 하는지 확인한 뒤에 운항 재개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김경욱 국토부 2차관과 김영국 국토부 항공안전정책관, 김철환 서울지방항공청장 등 국토부 고위 관계자들이 보잉 737 NG 기종 수리 작업이 진행 중인 서울 김포공항 내 대한항공 정비고를 찾아 수리 상황을 점검했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