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육대 음악학과, 엘렉톤과 ‘피아노, 협주곡을 노래하다’ 국제엘렉톤앙상블 협연

피아노와 엘렉톤 앙상블이 함께하는 이색 연주회가 삼육대에서 열린다.
 
삼육대 음악학과 피아노전공(지도교수 오혜전) 정기연주회 ‘피아노 페스티벌’이 오는 13일 저녁 7시 교내 대강당에서 개최된다. ‘피아노, 협주곡을 노래하다’라는 테마로 열리는 이번 공연에는 삼육대 음악학과 피아노전공 학생들이 참여해 세기를 초월해 사랑받는 대표적인 피아노 협주곡 3곡을 선보인다.
 
연주곡은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3번 다단조, 작품번호 37’ 1st(조하은), 3rd(함주연) 슈만 ’피아노 협주곡 가단조, 작품번호 54‘ 1st(오승은)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제2번 다단조, 작품번호 18‘ 1st(이여경), 3rd(이성산) 등이다.
 
특히 이번 연주회는 오케스트라 대신 엘렉톤 반주가 함께하는 이색적인 무대로 눈길을 끈다. 엘렉톤은 악기 한 대로 수십 대의 악기로 구성된 오케스트라 사운드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전자 오르간이다. 국내에는 아직 생소하지만, 일본에서는 대중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유광재 교수가 이끄는 국내 최초 엘렉톤 전문 연주자 단체인 국제엘렉톤앙상블이 협연한다.
 
총감독 오혜전 교수는 “삼육대 음악학과는 부전공으로 6학기 과정의 엘렉톤 전공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며 “악기가 새롭기에 학생들이 많은 매력을 느끼고 있고, 진로의 폭 또한 넓혀줄 수 있어 매우 뜻깊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독창적이고 다양한 연주회 시리즈를 기획해 피아노 전공생들에게 더 많은 무대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