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레이시아서 남편 흉기에 찔린 임산부, 차 몰고 병원가 출산

출산 후 입원 중인 피해 여성. [뉴스트레이츠타임스=연합뉴스]

출산 후 입원 중인 피해 여성. [뉴스트레이츠타임스=연합뉴스]

 
말레이시아 만삭 임신부가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찔린 후 직접 차를 몰고 병원으로 달려가 출산했다.
 
11일 뉴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푸트라자야의 한 주택에서 임신 37주차의 만삭 여성 A(35)씨가 남편과 다툼 중 복부에 두 차례, 왼쪽 손과 오른쪽 팔 등을 흉기에 찔렸다.
 
A씨는 곧장 차를 몰고 푸트라자야 병원으로 달려가 복통을 호소하며 “아이의 상태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후 상처 부위에 응급치료를 받은 A씨는 곧바로 제왕절개를 통해 아들을 출산했다.
 
의사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자택으로 찾아가 남편(39)을 체포하고, 흉기를 압수했다.
 
현재 A씨와 아이 모두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경찰은 남편을 상대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내는 교사, 남편은 오디오 기술자”라며 “남편에게 전과는 없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