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 '블랙머니' 조진웅 "정치적 색깔? 이런 영화도 있어야죠"[종합]

조진웅

조진웅

배우 조진웅이 영화 '블랙머니'를 해야만 했던 이유, 관객에게 선보여야만 하는 이유를 전했다.  

 
'블랙머니' 개봉을 앞둔 조진웅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는 걸 관객들에게 이야기해줘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막프로’ 양민혁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영화. 2003년부터 2011년까지 진행된 외환은행 헐값 매각 사건 소재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작품이다.  
조진웅

조진웅

 
조진웅은 극중 뜨거운 심장을 가진 서울지검 '막프로' 검사 양민혁 역할을 맡았다. 사건 앞에서는 위 아래도 없는 양민혁은 거대한 금융 비리 사건과 마주하고 진실을 향해 돌진하는 인물이다.  
 
론스타 사건에 대해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조진웅은 "당시 대학생이었다. IMF 때 집이 몰락했다. 대학 등록금이 없었다. 처음으로 돈을 빌려봤다. 그러다 론스타 사건이 터져나왔을 때 인식을 못하는 거다. 알고는 있지만 내 세금이 날아갈 정도의 사건이라곤 인식하지 못하게끔, 그들이 가진 권력으로 정치를 잘한 거다. 이렇게 모르게 할 수 있나 싶다"며 "아무 생각 없이 지내왔다. 누군가 끄집어내 시나리오를 써서 내 앞에 내보이니 '눈 뜨고 코 베었네'라는 생각이 드는 거다. 이런 일이 있었다는 걸 관객들에게 이야기해줘야 한다"고 답했다.  
 
이 사건을 처음 접한 후 "열받았다"는 조진웅. 이에 대해 "먹고 살 만큼 돈이 있어서 아깝지는 않은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열이 받는 거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배웠다고 배운 사람들이다. 그런데 눈 뜨고 코를 베였다. 열받는 거다. '인식도 못하고 당했단 말이야? 내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열받지 않나. 5조원이나 되는 돈을 그들에게 바치는 거다. 소수가 잘 먹고 잘 사는 일이다. 가장 중요한 건 국민들을 우롱했단 것이다. 많은 이들이 공분했겠지만, 저는 이런 생각을 해봤다"고 말했다. 또 그는 "사회적인 반향이나 운동이 일어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겠다. 많이들 하고 있다. 촛불 시위도 마찬가지도"라며 "많은 이들이 토론하고 있는 것 중에 하나가 될 수도 있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진웅은 "아무런 목적 없이 이런 영화를 찍을 수는 없다"면서 "어떤 기자 분이 '조진웅은 매번 이런 영화를 하는 것 같다'고 하시는데, 그렇지는 않다. 근데 의뢰가 오더라. 거기에 그렇게 방어하지 않고 '제가요? 전공이긴 하죠. 하시죠'라고 한다. 성질이 아주 이상하니까. 영화에서 시종일관 화를 낸다"며 웃었다.  
조진웅

조진웅

 
자칫 정치적으로 편향돼 있다는 오해를 받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에는 "철저하게 그쪽으로 치우쳐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런 영화도 있어야 한다. 이런 화법으로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 그 색깔을 가지고 있는 것이 확실하다면 주저할 이유도 없었다. 조진웅이라는 악기를 통해 메시지가 전달될 수 있으면 했다"고 밝혔다.  
 
"계란으로 바위 치기다. 그래도 계속 두드리면 흠이 나지 않을까"는 조진웅은 "어떤 감독님이 '광속을 견딜 수 있는 계란을 개발하자'고 하더라. 그런 시도를 한다면 견고한 무엇에 흠집은 낼 수 있지 않을까"라고도 이야기했다.  
 
최근 대표적인 다작 배우로 활동 중인 조진웅은 "사람이 좋으면 같이 한다"는 영화 선택의 기준을 전했다. 이어 "내가 충무로 가성비 갑이다. 아무도 안 하면 제가 한다. '대장 김창수' 때도 그랬다. 3년을 다른 데서 돌던 시나리오였다. 아무도 안 한다고 했나보다. 제작자가 친구니까. 내 개런티만 깎았다"며 웃었다.  
 
스스로를 "불나방 같다"고 말한 조진웅은 "영화를 해서 무슨 부귀영화를 누릴 거라고"라면서 호탕한 웃음을 남겼다.  
 
'블랙머니'는 오는 13일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