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번지수를 잘못 찾았다" 이자스민 격하게 포옹한 심상정

포토사오정 

이자스민 전 의원이 11일 정의당에 입당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이 전 의원을 환영하며 포옹하고 당원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자스민 전 의원이 11일 정의당에 입당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이 전 의원을 환영하며 포옹하고 당원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임현동 기자

 
지난 19대 국회 당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에서 활동한 이자스민 전 의원이 11일 정의당에 입당했다. 심상정 대표는 11일 오전 국회 정의당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이 전 의원을 만나자마자 격하게 포옹했다. 입당식에 참석한 윤소하 원내대표 등 의원들은 큰 박수로 이 전 의원을 환영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오른쪽)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이자스민 전 의원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 앞서 이 전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오른쪽)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이자스민 전 의원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 앞서 이 전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자스민 전 의원(왼쪽)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심상정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김종대 의원(왼쪽 둘째부터)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자스민 전 의원(왼쪽)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심상정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김종대 의원(왼쪽 둘째부터)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 전 의원은 입당 소감에서 "2012년 임기 끝날 때까지 수많은 어려움이 있었는데 지금도 아주 두렵고 걱정된다“며 ”어젯밤 한 시인에게 간이 콩알만 해 졌다고 말씀드렸더니 나이가 들어서 그렇다고 말했다.  그래서 오늘 아침 집을 나오면서 나는 걱정이 되거나 두려운 것이 아니라 나이가 들어서 그렇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자스민 전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자스민 전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그러면서 "정의당과 함께 새로운 출발을 하려고 한다. 그러나 걱정도 많이 된다. 정의당은 약자를 위해 행동하는 깨어있고 열려있는 분들이라고 말씀하셔서 입당하게 됐다. 대한민국에는 250만의 이주민이 살고 있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오른쪽)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이자스민 전 국회의원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이 전 의원에게 당원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오른쪽)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이자스민 전 국회의원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이 전 의원에게 당원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임현동 기자

 
그는 "우리나라 인구의 4~5% 정도가 이주민이지만 아직 우리 사회에서 약자다. 경험, 문화 여러 가지에 있어 차별적 요소가 작용한다"며 "이주민들의 보편적 기본적 권리에 대해 아무도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고, 제가 할 수 있도록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오른쪽)와 이자스민 전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오른쪽)와 이자스민 전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어 “제 주위에 조용히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다. 누군가가 응원한다면 큰 소리로 응원하고 함께 행동해 달라”며 “그래야만 기울어진 세상을 균형을 바로 잡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대한민국 사람입니다. 대한민국이 나아지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이자스민 전 의원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며 이 전 의원의 손을 잡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이자스민 전 의원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며 이 전 의원의 손을 잡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심 대표는 환영 인사말에서 “이자스민 전 의원의 정의당 입당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이자스민 전 의원을 처음 만난 것은 19대 후반기 국회 환경노동위에서다. 늘 저랑 마주 보고 있었다. 앉아 있는 자리는 달랐으나 이주민들의 의견을 대변하는 이 전 의원을 늘 응원했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이자스민 전 의원, 윤소하 원내대표(오른쪽부터) 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이자스민 전 국회의원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 이자스민 전 의원, 윤소하 원내대표(오른쪽부터) 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이자스민 전 국회의원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그러면서 심 대표는 “우리는 차별받는 소수자를 대변한다는 점에서 늘 같은 편이라고 생각했다. 당시 이 전 의원을 만날 때마다 이 전 의원 번지수를 잘못 찾았다고 이야기를 했다. 정의당에서 같은 곳을 바라보면서 두 손 꼭 잡고 함께 나갈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이자스민 전 의원, 윤소하 원내대표(오른쪽 넷째부터) 등 의원들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이자스민 전 국회의원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 이자스민 전 의원, 윤소하 원내대표(오른쪽 넷째부터) 등 의원들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이자스민 전 국회의원 입당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임현동 기자

포토사오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