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영회, 100% 킥 성공률로 화려한 NFL 복귀

한국인 키커 구영회 2년 만의 NFL 복귀전에서 맹활약했다. [사진 애틀란타 인스타그램]

한국인 키커 구영회 2년 만의 NFL 복귀전에서 맹활약했다. [사진 애틀란타 인스타그램]

 미프로풋볼(NFL)의 한국인 키커 구영회(25·애틀랜타 팰컨스)가 화려한 복귀전을 치렀다.
 

한국인 키커 2년 만에 복귀
6개 킥 시도 모두 성공시켜

구영회는 11일(한국시각)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의 메르세데스 벤츠 슈퍼돔에서 열린 뉴올리언스 세인츠와의 NFL 10주차 원정 경기에서 최대 48야드 필드골을 포함 네 차례 필드골 기회를 모두 성공했다. 구영회의 활약을 앞세운 애틀란타는 내셔널풋볼콘퍼런스(NFC) 남부지구 1위 뉴올리언스를 26-9로 대파했다. 애틀란타는 6연패에서 타룰해 시즌 2승 7패를 기록했다. 반면 뉴올리언스(7승 2패)는 6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애틀란타 구단은 인스타그램 첫 게시물로 이날 경기의 수훈갑인 구영회의 사진을 싣고 승리를 자축했다. 구영회는 1쿼터 5분33초에 37야드 필드골을 넣어 팀의 선취점을 기록했다. 그는 10-3으로 앞선 2쿼터 종료 1분31초를 남기고 36야드 필드골을 터뜨렸다. 구영회는 경기 막판인 4쿼터엔 이날의 하이라이트인 48야드 필드골까지 성공시켰다. 자신감을 찾은 그는 이어 30야드 필드골도 넣었다. 2차례의 보너스킥까지 포함해 구영회는 이날 6차례 킥을 100% 기록했다.
 
초등학교 6학년 때 가족을 따라 미국으로 이민한 구영회는 한국 국적을 가진 선수로는 처음으로 NFL 입성했다. 그는 2017년 조지아 서던대를 졸업하고 같은해 5월 비지명 자유계약선수(UDFA)로 로스엔젤레스에 입단했다. 하지만 구영회는 로스앤첼레스에서 오래 뛰지 못했다. 첫 시즌 4경기에 나와 6번의 필드골 시도 중 3번 성공에 그치며 짐을 쌌다. 이후 구영회는 올 2월 출범한 미국 신생 풋볼리그 AAF 애틀란타 레전드에서 활약했다. 개막전에서 38야드 필드골로 AAF 역사상 첫 득점을 기록하는 등 14번의 필드골 기회를 한 번도 놓치지 않는 활약으로 NFL 복귀 발판을 다졌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