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文에 쓴소리, 기분 나빴을 것···황교안? 좀 꾸짖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초대로 열린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자신이 다니는 막걸리집을 예로 들며 차가워진 바닥 경기를 전했다고 한다.
 
10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 따르면 손 대표는 “시장이 너무 엉망”이라고 말문을 연 뒤 “오늘 아침에 북한산에 다녀오다가 동네 막걸리집에 들렀는데 사람이 통 없어서 이유를 물어보니 주인 말씀이 ‘요즘 사람들이 여긴 막걸리 3000원인데, 편의점에선 1300원이라서 그쪽으로 간다. 여긴 빈대떡이 1만5000원인데 저긴 1000원, 2000원 안주가 있어 그렇다. 그만큼 주머니가 비어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동 밥집에 가면 문을 닫는 곳이 많고, 어떤 집은 아주머니가 둘이서 20여년을 일했는데, (경기 악화로) 한 명을 내보내니 서비스가 떨어지고 손님들도 줄고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라고도 덧붙였다.
 
마침 이날 만찬상엔 손 대표가 추천한 막걸리도 올랐다고 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 여파로 인해 위축된 돼지고기 소비를 장려하자는 의미에서 돼지갈비구이가 곁들여져서였다.
 
손 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에게 “시장이 잘 돌아가야 하는데 기업이 정부에 대한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해달라”라며 “대통령이 경제장관 회의하는데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없이 한다. 부총리가 아무 쓸모가 없는 거냐”라고 쓴소리도 던졌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찬을 하고 있다. 이날 만찬은 문 대통령이 모친상에 조문을 온 여야 대표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찬을 하고 있다. 이날 만찬은 문 대통령이 모친상에 조문을 온 여야 대표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연합뉴스]

 
외교 문제에 대해서도 고언(苦言)을 이어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만 쳐다보지 말고 (트럼프) 대통령 주변 사람들이 친한적(親韓的)으로 바뀌도록 해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같은 강골 외에 (아베 총리의) 주변 사람들을 친한으로 바꿀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미·일과 외교가 안되니까 북한도 우리를 거들떠보지 않는 것”이라고 말한 뒤 “이 정부에서 지금 외교관도 소외 의식을 느낀다. 외교관 좀 대접하라”고 주문했다고 한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이 표정은 웃고 있었지만 속으로 기분이 나빴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손 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보수통합·선거제 개정안 등 놓고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손 대표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황교안 대표에게 한 마디 좀 꾸짖었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7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제4회 장진호 전투영웅 추모식'에서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겨 있다. 장진호 전투는 6·25전쟁 중인 1950년 11월 27일부터 12월 11일까지 미 해병 1사단이 국군과 함께 함경남도 장진호 부근에서 중공군 7개 사단의 포위망을 뚫고 함흥으로 철수에 성공한 전투다.[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7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제4회 장진호 전투영웅 추모식'에서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겨 있다. 장진호 전투는 6·25전쟁 중인 1950년 11월 27일부터 12월 11일까지 미 해병 1사단이 국군과 함께 함경남도 장진호 부근에서 중공군 7개 사단의 포위망을 뚫고 함흥으로 철수에 성공한 전투다.[뉴스1]

황 대표가 “선거법 개정에서 우리는 배제되고 논의가 됐다. 절차에 문제가 있다”고 말하자 손 대표가 “인생 선배이자 정치 선배로서 말하는데 그렇게 정치 하지 말라. 한국당이 불참한 것이다”라고 반박했다고 한다. 황 대표는 “그렇게라뇨, 무슨 말씀이냐”며 맞섰다고 한다. 
 
황 대표 측은 “황 대표가 좀 화가 났던 것은 우리당이 패스트트랙을 하기 전에 의원정수를 축소하는 안을 냈는데, 손 대표가 ‘그것도 법이냐’는 식으로 말해서다”라고 전했다.
 
손 대표는 황 대표의 경기고 11년 선배다. 손 대표는 “고교 선후배 사이지만 황 대표와 사적으로 만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