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손학규와 다투고 文이 말리다니···황교안 뛰쳐나왔어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만찬에 참석한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겨냥하며 "할 수 없이 갔다면 정국 혼란의 주범인 문 대통령과 담판하고 뛰쳐나왔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런 의미 없는 민주당 2중대 노릇 하는 사람과 다투고 주범인 대통령이 말리는 연출을 하게 하였으니 참으로 부적절한 처신을 하였다"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가 언급한 '민주당 2중대 노릇을 하는 사람'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다. 전날 만찬에서 황 대표와 손 대표는 선거제 개편안 관련 대화를 하다가 언성을 높였고, 문 대통령이 웃으며 양손을 들어 말리는 제스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홍 전 대표는 황 대표가 추진하는 보수 대통합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원래 야권 통합이란 물밑에서 다 합의된 후에 전격적으로 공개하여 사인하는 것인데 아무런 준비 없이 이를 공개하는 쇼로 연출함으로써 다 죽어가는 유승민만 통합의 핵으로 부상하게 하여 유승민만 살려 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련한 유승민이 정치 초년생을 데리고 즐기는 형국이 되었으니 장차 이 일을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 가을은 점점 깊어만 가는데 패스트트랙, 검찰 수사, 보수 통합 등 어느 하나 풀리는 것은 없고 우리만 점점 수렁에 빠진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