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이웨더 "14일 수능일 한파·황사에 서해안에는 비·눈 조금"

10일 수능을 나흘 앞두고 부산 부산진구 삼광사 대웅전 앞에서 학부모들이 탑돌이를 하며 수능 고득점을 기원 하고 있다. 14일 수능일에는 기온이 뚝 떨어져 입시 한파가 있겠다. 송봉근 기자

10일 수능을 나흘 앞두고 부산 부산진구 삼광사 대웅전 앞에서 학부모들이 탑돌이를 하며 수능 고득점을 기원 하고 있다. 14일 수능일에는 기온이 뚝 떨어져 입시 한파가 있겠다. 송봉근 기자

오는 14일 대학 수학능력 시험일에는 전국적으로 입시 한파와 함께 황사도 찾아올 전망이다.
또, 서해안에는 비나 눈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서울.경기.강원 아침 기온 낮아
전국 낮기온 평년보다 5도 낮아

 
날씨 정보업체인 케이웨더는 11일 "수능 예비소집일인 13일에는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린 가운데 비가 내리다 밤에 중서부 지방부터 점차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또, 수능일인 14일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를 동반해 확장하는 대륙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 점차 개겠다.
강원 영동과 영남은 새벽까지 약한 비가, 충남 서해안과 호남 서해안, 제주도는 오전에 약한 비나 눈이 내리다 그치겠다.
 
수능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2도, 춘천 영하 1도, 인천 0도, 대전 2도, 청주 3도, 광주 6도, 전주 5도, 대구·강릉 4도, 부산·울산 7도, 제주 11도 등이 예상된다.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등 일부 지방에서는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평년보다 4~5도 기온이 떨어지면서 '수능 한파'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충청 이남 지역은 평년과 큰 차이가 없겠다.
 
하지만, 낮 최고기온은 서울 4도, 대전 6도, 광주·대구 8도, 부산·울산 11도, 제주 13도 등으로 평년보다 5도 이상 낮은 분포를 보이겠다.
특히, 강한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실제 기온보다 더 낮겠다.
수험생들은 옷차림에 특히 유의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0학년도 수능시험을 나흘 앞둔 1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수험생 가족들이 자녀의 학업 성취를 기원하는 문구가 적힌 소원지를 새끼줄에 매달고 있다. [뉴스1]

2020학년도 수능시험을 나흘 앞둔 1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수험생 가족들이 자녀의 학업 성취를 기원하는 문구가 적힌 소원지를 새끼줄에 매달고 있다. [뉴스1]

이와 함께 기압골 후면의 상승 기류를 타고 황사가 발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황사는 강한 북서 기류를 따라 대부분 한반도 상공을 지나겠지만, 그 일부가 낙하해 일부 지역에서는 황사가 나타나고 미세먼지 농도도 높아지겠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사흘 앞둔 11일 세종시의 한 인쇄업체에서 관계자들이 전국 각 시험 지구별로 배부될 문제지를 트럭으로 옮기고 있다. [뉴스1]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사흘 앞둔 11일 세종시의 한 인쇄업체에서 관계자들이 전국 각 시험 지구별로 배부될 문제지를 트럭으로 옮기고 있다. [뉴스1]

한편, 1993년부터 치러진 26차례 대학수학능력 시험 중 일평균이 평년보다 낮았던 해는 단 8차례에 불과했다.
또, 일 최저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실제로 한파라고 할 수 있는 해는 6차례뿐이었다.
 
매년 입시 때마다 입시 한파가 닥친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다만 1998년 수능일에는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5.3도를 기록해 역대 가장 추운 수능일이었다.
또, 포항 지진으로 연기되면서 11월 23일에 수능을 치렀던 2017년에는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2.5도로, 평년보다 4도 낮았다.
 
지난해 수능일이었던 11월 15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상 4.7도로 평년보다 1.5도 높았고, 일평균 기온은 9.7도로 평년보다 2.7도 높았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