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17 축구대표팀, 월드컵 4강행 좌절...멕시코에 0-1패

멕시코와 U-17 월드컵 8강전에서 헤딩 슈팅을 시도하는 김륜성(맨 왼쪽). [연합뉴스]

멕시코와 U-17 월드컵 8강전에서 헤딩 슈팅을 시도하는 김륜성(맨 왼쪽). [연합뉴스]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이 새 역사 문턱에서 아쉽게 멈춰 섰다.
 
한국은 11일 브라질 비토리아의 에스타지우 클레베르 안드라지에서 열린 멕시코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8강전에서 멕시코에 0-1로 패해 4강 진출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한국은 지난 1987년과 2009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로 8강에 오르며 이 대회 최고 성적 타이 기록을 세웠다. 새 역사를 쓰진 못했지만, 지난 6월 U-20 월드컵 준우승에 이어 FIFA 주관 국제대회에서 또 한 번 좋은 성적을 내며 기대감을 높였다.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를 상대로 우리 선수들은 전ㆍ후반 90분 내내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측면 돌파 위주로 경기를 풀어간 멕시코에 맞서 강한 압박과 위력적인 역습으로 맞불을 놨다.
 
후반 32분 헤딩골을 허용한 직후 우리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후반 32분 헤딩골을 허용한 직후 우리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로 한 차례씩 골대를 강타하며 백중세로 전반을 마친 양 팀의 승부는 후반에 갈렸다. 후반 32분 한국 페널티박스 오른쪽 측면에서 올려준 볼을 후반 교체 투입된 알리 아빌라가 정면에서 머리로 받아넣어 득점포를 터뜨렸다.  
 
실점 후 우리 선수들의 파상 공세가 이어졌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후반 40분 정상빈이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다이빙 헤딩 슈팅을 시도했지만 몸을 던진 골키퍼의 선방에 가로 막혔다. 2분 뒤에는 문전에서 시도한 홍윤상의 슈팅이 빗맞아 상대 골대 오른쪽 바깥으로 흘렀다.    
 
후반 추가 시간 마지막 코너킥 기회마저 아쉽게 놓친 우리 선수들은 종료 휘슬이 울리자 그라운드에 쓰러져 아쉬움의 눈물을 흘렸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