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슴 총 맞은 뒤 그대로 쓰러졌다···홍콩 경찰, 또 실탄 발사

홍콩 경찰이11일 오전 시위대 체포를 만류하려던 복면 시위자를 향해 권총으로 실탄을 발사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홍콩 경찰이11일 오전 시위대 체포를 만류하려던 복면 시위자를 향해 권총으로 실탄을 발사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11일 아침 홍콩 시위 현장에서 시위 참가자 1명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쓰러졌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보도했다. 
 

서소문사진관

이날 오전 7시 20분 무렵 홍콩 사이완호 지역에서 '시위 첫 희생자' 홍콩과기대 2학년생 차우츠록(周梓樂) 씨를 추모하는 시위가 열렸다. 현장에서 한 경찰이 도로 위에서 시위자를 검거하면서 몸싸움을 벌이다가 다른 시위자가 다가오자 그를 향해 실탄을 발사했다. 
 
체포를 만류하던 시위대가 경찰의 총을 맞고 도로에 쓰러져 있다. [트위터 캡처]

체포를 만류하던 시위대가 경찰의 총을 맞고 도로에 쓰러져 있다. [트위터 캡처]

 
총에 맞은 시위자는 도로 위에 쓰러졌으며, 경찰이 쓰러진 시위자 위에서 그를 제압했다. 이 경찰은 모두 3발의 실탄을 발사했다고 SCMP는 전했다. 주위에 있는 시민들은 경찰을 향해 "살인자"라고 외쳤으며, 경찰들은 최루 스프레이를 쏘며 해산에 나섰다. 
 
홍콩 경찰의 총에 복부를 맞은 시위자(왼쪽)가 경찰에 제압당하고 있다. [사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홍콩 경찰의 총에 복부를 맞은 시위자(왼쪽)가 경찰에 제압당하고 있다. [사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차우 씨는 지난 4일 오전 1시께 정관오 지역 시위 현장 인근에서 최루탄을 피하려고 하다가 주차장 건물 3층에서 2층으로 떨어져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이후 두 차례 수술을 받았으나 결국 8일 오전 숨졌다.  
 
가슴에 총을 맞고 쓰러진 한 시위대(위)가 피를 흘리고 있다. 홍콩 경찰은 시위대를 진압하던 중 이 시민이 복면을 한 채 접근하자 가슴을 향해 권총을 발사했다. [AFP=연합뉴스]

가슴에 총을 맞고 쓰러진 한 시위대(위)가 피를 흘리고 있다. 홍콩 경찰은 시위대를 진압하던 중 이 시민이 복면을 한 채 접근하자 가슴을 향해 권총을 발사했다. [AFP=연합뉴스]

  
최정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