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월 수출도 감소세 출발…1년째 '마이너스 수출' 찍나

수출 컨테이너들이 모여 있는 부산항 신선대부두의 모습. [뉴스1]

수출 컨테이너들이 모여 있는 부산항 신선대부두의 모습. [뉴스1]

이달 초순 수출도 감소세로 출발하며 1년 내내 '마이너스 수출'을 기록할 가능성이 커졌다. 반도체·석유제품 등 주력 품목은 물론 미국·중국·베트남 등 주요 교역국으로의 수출도 모두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다.
 
11일 관세청이 집계한 이달 1일부터 10일까지 수출액은 119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8% 감소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해도 9.5%가 줄었다. 이달 말까지도 수출이 감소세로 마감하면 국내 수출은 1년(12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게 된다. 2015년 1월부터 2016년 7월까지 19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한 이후 최장 기간 수출 감소 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커지는 것이다.
 
수출 감소 품목과 국가를 살펴보면, 이달 말까지의 전망도 어둡다. 국내 주력 제품인 반도체(-33.3%)·승용차(-3.8%)·석유제품(-27.1%)·무선통신기기(-5.6%)·선박(-64.4%) 등에서 수출액이 모두 감소했다. 국가별로도 미국(-18.4%)·중국(-17.1%)·베트남(-20.2%)·유럽연합(-27.8%)·일본(-15.1%) 등이 주요 수출 감소국으로 이름을 올렸다.
 
수입액도 123억 달러를 기록해 21.5%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원유(-25.8%)·가스(-17.1%)·기계류(-8%)·석유제품(-54.4%)·승용차(-26.8%) 등 주요 품목 대부분이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미국(6.1%)은 증가했지만, 중국(-17.5%)·중동(-20.3%)·유럽연합(-30.9%)·일본(-28.1%)·베트남(-15%) 등 대부분 국가에서 줄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