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대헌 '날 들이밀기', 남자 쇼트트랙 계주 공동 우승

황대헌(한국체대)의 '날 들이밀기'로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극적으로 우승했다.  
 
11일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5000m 계주에서 공동 우승한 한국과 헝가리 선수들. [AP=연합뉴스]

11일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5000m 계주에서 공동 우승한 한국과 헝가리 선수들. [AP=연합뉴스]

황대헌, 이준서(한국체대), 박인욱(대전일반), 박지원(성남시청)은 11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9~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5000m 계주에서 6분55초968의 기록으로 헝가리 대표팀과 공동 1위 자리에 올랐다.
 
한국은 마지막 바퀴에서 헝가리, 러시아에 이어 3위로 달렸다. 그러나 황대헌이 마지막 곡선 구간에서 바깥쪽으로 나온 뒤 폭발적인 스피드로 앞서나갔고, 결승선 앞에서 왼발을 뻗어 '날 들이밀기'를 시도했다. 비디오판독으로 황대헌과 헝가리 마지막 주자 산도르 류 샤올린이 1000분의 1초까지 같아 공동 우승이 됐다.  
 
전날 황대헌은 남자 10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 1분26초553의 기록으로 우승해 금메달 2개를 획득했다. 이날 남자 500m 결승에서는 은메달을 차지했다. 박지원도 전날 남자 1500m에서 2분26초025로 우승하면서 이 대회에서 2관왕에 올랐다. 그는 이날 1000m 2차 레이스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박인욱이 은메달을 땄다. 
 
한국은 이번 대회를 금메달 4개, 은메달 3개, 동메달 4개로 마쳤다. 대표팀은 귀국해 월드컵 3, 4차 대회 대비에 나선다. 3차 대회는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일본 나고야에서, 4차 대회는 다음 달 6일부터 8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