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세 이하 100억원 이상 '주식 부자' 51명…1조8700억 보유

[뉴스1]

[뉴스1]

 
공시 의무가 있는 국내 상장사의 대주주 일가나 회사 임원 등 특수관계인 가운데 상장 주식을 100억원어치 넘게 보유한 30세 이하 주식부자가 51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이들 51명이 보유한 주식 평가액(6일 종가 기준)은 모두 1조 8743억원으로 1인당 평균 368억원을 보유했다.
 
2017년 1월 조사 당시에는 30세 이하 100억원 이상 주식 부자는 52명이고 전체 보유액이 1조7221억원이었다. 2년 10개월 만에 1명이 줄고 보유액은 1500억원 이상 많아졌다.
 
연령대별로는 25∼30세가 25명으로 49%를 차지했고, 21∼25세 11명(21.57%), 11∼15세 9명(17.65%), 16∼20세 6명(11.76%) 순으로 나타났다.
 
최고의 주식 부자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장녀인 민정(28)씨다. 보유 주식 평가액은 2120억원에 이른다.
 
공시에 따르면 서씨는 아모레퍼시픽그룹(아모레G) 보통주 241만2710주(지분율 2.93%)와 외가인 농심그룹의 농심홀딩스 주식 1만3201주(0.28%)를 보유했다.
 
서씨는 상장 주식들과 별개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비상장 계열사인 에스쁘아(19.52%)와 에뛰드(19.52%), 이니스프리(18.18%) 주식도 보유하고 있다.
 
가장 나이가 어린 100억원 이상 주식 부자들은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의 손자와 손녀 7명이다. 11∼16세인 이들은 각자 평가액 301억∼308억원에 달하는 한미사이언스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공시 의무가 있는 대주주 일가나 회사 임원 등 특수관계인에 한정해 이뤄진 것으로, 이 같은 연고가 없는 일반 주주들은 포함되지 않았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