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NE SHOT] 세계 백만장자는 4700만명…한국은 얼마나 있을까

세계 백만장 4700만...한국은 얼마나 있을까

세계 백만장 4700만...한국은 얼마나 있을까


한국의 백만장자는 약 74만1000명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 백만장자 비율은 세계 백만장자의 1.6%를 차지했다.
 
글로벌 투자은행(IB) 크레디트스위스가 발표한 ‘2019 글로벌 웰스 보고서(Global wealth report 2019)’에 따르면 전 세계 모든 만 20세 이상 성인 중 100만 달러 이상의 자산을 보유한 백만장자는 4680만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백만장자는 부채를 뺀 부동산과 금융 자산 등을 합쳐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7000만원) 이상을 보유한 사람들로, 이는 전 세계 성인 인구의 0.92%에 해당하며 이들이 보유한 부는 전 세계 부의 약 44%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백만장자가 가장 많은 국가는 미국(1861만 명)으로, 세계 백만장자의 40%를 차지했다. 중국과 일본이 각각 444만 명, 302만 명으로 2위와 3위에 올랐으며 영국(246만 명), 독일(218만 명)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은 74만1000명이 백만장자에 이름을 올렸다.
 
자산이 5000만 달러(582억원) 이상인 초고액 자산가도 미국이 8만4050명으로 단연 1위였다. 2위인 중국(1만8130명)의 네 배가 넘었다. 한국의 초고액 자산가는 2984명으로 세계에서 11번째로 많았다. 보고서는 앞으로 5년 동안 한국의 백만장자는 100만 명, 초고액 자산가는 4200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상반기 기준 한국인의 보유 자산은 총 7조3000억 달러(8497조원)였다. 성인 한 명당 평균 자산은 17만5020달러(약 2억400만원)로 이는 서유럽 국가와 비슷한 수준이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균보다 높은 수준이며 자산의 상당 부분이 부동산에 편중돼 전체 자산 중 비금융 자산이 차지하는 비중이 63%에 달했다.
 
글=김경진 기자 capkim@joongna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