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결국 시위대에 굴복···볼리비아 모랄레스 대통령 사임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 [AP=연합뉴스]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 [AP=연합뉴스]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결국 대통령직을 내려놓기로 했다. 지난 2006년 볼리비아 첫 원주민 대통령으로 집권한 지 13년 만이다.
 
10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엘데베르 등에 따르면 모랄레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TV 연설을 통해 "대통령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이런 갈등 상황에 이르게 된 것이 무척 가슴 아프다"며 의회에 사의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모랄레스 대통령의 사퇴 발표는 그가 4선 연임에 도전한 지난달 20일 대통령 선거 이후 3주 만이다.
 
당시 선거에서 모랄레스 대통령은 2위에 10%포인트 앞서며 승리를 선언했지만, 개표 과정을 놓고 부정선거 논란이 제기되며 시위가 이어졌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이날 미주기구(OAS)가 대선 과정에서 여러 부정 행위가 발견됐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하자 대선을 다시 실시하겠다고 밝혔으나 즉각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의 압박은 더욱 거세졌다.
 
한편 이날 알바로 가르시아 리네라 부통령도 역시 사퇴 의사를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