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대 예금금리 탈출법…수익률 3% 이상 틈새 투자처는?

금리 빙하기가 도래하면서 갈 곳을 잃은 유동자금이 은행에 쌓여간다.
 
10일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 이들 은행의 정기예금·적금 잔액은 706조7868억원이다. 이는 한달 전(692조9302억원)보다 13조8566억원(2.0%) 증가했으며, 1월 말(642조7746억원)보다는 64조122억원(10.0%) 증가한 수치다.
 
1%대 초중반에 불과한 시중은행 정기예금 금리에도 불구하고 돈이 은행에 쌓여가는 것을 두고 '마땅한 투자처가 없어서 그렇다'는 해석이 나온다. 금리 빙하기, 1%대 은행 금리보다 조금이라도 더 나은 투자처는 어디에 있을까?
 

①신종자본증권에 목돈 담고 3%대 이자 받기 

 
신종자본증권은 주식과 채권을 한데 섞은 투자상품이다. 매년 일정한 이자 또는 배당을 지급한다는 측면에선 채권의 성격을 띠지만 만기가 매우 긴데다(통상 30년 이상) 발행사에 부도가 발행할 경우 변제순위가 후순위채권보다 더 뒤라는 점에선 주식의 성격을 갖는다. 일반 채권보다 위험성이 큰 만큼 약정 이자가 비교적 높기 때문에 지금과 같은 금리 빙하기엔 없어서 못 팔 만큼 인기가 높다.
 
키움증권 본사 [연합뉴스]

키움증권 본사 [연합뉴스]

키움증권은 코리안리재보험, 우리금융지주, BNK금융지주의 신종자본증권 3종을 판매마진 없이 발행금리 그대로 판매 중이다. 코리안리재보험 제2회 신종자본증권은 세전 수익률이 연 3.4%다. 우리금융지주 제4회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신종자본증권) 역시 세전 연 3.32%의 이자를 준다. BNK금융지주 제6회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신종자본증권)도 세전 수익률 연 3.2% 수준이다. 이들 모두 국내 신용평가사로부터 더블에이(AA)급 우수한 신용등급을 평가받고 있는 데다 2024년 하반기 중도상환할 수 있는 콜옵션을 가지고 있어, 안전하면서도 높은 수익률의 투자처로 주목받는다.
 

②찬 바람 불어온다, 고배당주 담아볼까

 
늦가을은 배당주의 계절로 불린다. 상장사들이 배당을 확정하기 전에 주주 명부에 들어갈 수 있는 시점이라서다. 요즘과 같은 저금리 시대엔 꾸준한 수익률을 안겨다 주는 배당주가 특히 주목받는다.
 
배당주 투자의 관건은 어떤 배당주를 골라 투자하느냐다. 한국거래소의 선택을 참고할 수 있다. 한국거래소는 코스피 지수 내 배당수익률이 가장 높은 50개 종목을 꼽아 '코스피 고배당 50 지수'를 내놨다.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 배당수익률이 높은 50개 종목을 꼽아 만든 'KRX 고배당 50 지수'도 있다.
 
한국거래소 서울 사옥 [중앙포토]

한국거래소 서울 사옥 [중앙포토]

한국거래소 홈페이지에서 이들 지수의 구성 종목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지난 8일 기준 코스피 고배당 50 지수는 상장 시가총액 기준 현대차, 신한지주, SK텔레콤, 포스코, 기아차 등을 담았다. KRX 고배당 50 지수는 SK텔레콤, 포스코, SK이노베이션, KT&G, S-Oil 등을 주로 담았다. 8일 기준 배당수익률은 코스피 고배당 50 지수가 4.11%, KRX 고배당 50 지수가 4.33%다.
 
이상민 바로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요즘 같은 (저금리)시기엔 배당주가 괜찮은 대안"이라며 "배당 수익률이 4%인 배당주가 있다고 가정한다면, 국채 금리가 2%일 때 배당주의 배당수익률은 무위험 수익률(국채금리) 대비 2배인데 국채금리가 1%일 때는 무위험 수익률 대비 4배에 달한다"고 밝혔다.
 
배당주를 고를 때의 확인해야 할 건 해당 종목이 꾸준한 이익을 낼 수 있는 종목인지, 주가 하락 위험이 크지 않은 종목인지다. 이 연구원은 "최소한 감익(순이익 감소)이 나지 않을만한 종목을 찾아보는 것이 요령"이라며 "배당의 여력은 결국 순이익에서 나오기 때문이며, 배당으로 얻는 이익보다 주가 하락분이 더 크면 곤란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③전통의 금리 강자 '저축은행 적금'으로 3% 이자 챙기자

 
신종자본증권이나 배당주 투자 모두 작건 크건 원금 손실의 위험이 있다. 원금만큼은 꼭 사수해야 한다는 보수적 성향의 투자자라면 5000만원까지 예금보호 대상인 저축은행 정기적금 상품을 살펴볼만 하다. 저축은행 정기적금 상품 가운데엔 연 3% 수준의 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이 여럿 남아있다.
 
가장 높은 금리를 주는 상품은 웰컴저축은행의 'WELCOME 첫거래우대적금'이다. 신규 고객 대상 상품으로, 1년 만기 기준 자동이체 등 우대금리 조건 등을 포함해 최대 연 3.2% 금리를 준다. 모바일 또는 인터넷으로 가입 가능할 수 있고 월 최대 납입액은 30만원이다.
 
DB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 고려저축은행, 유진저축은행, JT친애저축은행도 연 3% 수준의 정기적금 상품을 내놨다. 하지만 자동차 보험 가입, 특정 연령, 직장인, 유아 부모, 애견인 여부 등 다양한 조건을 충족해야 하는 데다 대부분 월 납입 한도가 10만원에서 30만원에 수준이라는 한계가 있다.
 
연 3% 금리를 제공하는 저축은행 정기적금 상품 가운데 가입 조건이나 월 납입액 한도가 없는 상품도 있다. CK저축은행(강원도 춘천시)과 라이브저축은행(서울시 강남구)은 영업점 방문 고객에게, 대신저축은행은 모바일 가입 고객에게 연 3%짜리 정기 적금을 판매하면서 아무런 조건을 달지 않는다.
 

④소소하지만 쏠쏠한 이벤트성 적금 상품

 
이벤트성 적금 상품으로 저금리 틈새를 공략하는 방법도 있다. 핀테크업체 핀크와 SK텔레콤, 산업은행은 지난달 30일 SK텔레콤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연 5% 금리를 제공하는 'KDB X T high5 적금'을 출시했다. 만 17세 이상, 주민등록증을 발급받은 SK텔레콤 이용 고객이라면 누구나 모바일 핀크 앱을 통해 가입할 수 있으며 월 납입금액은 1만원~20만원이다.
 
CJ헬로 알뜰폰 브랜드 헬로모바일은 KEB하나은행과의 제휴를 통해 9월 30일부터 연 3.0%(기본금리 연 1.3%+우대금리 1.7%) 금리에 만기 때 7% 캐시백 혜택까지 더해 대 10% 금리 효과를 내는 적금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헬로모바일의 '헬로적금10 유심' 상품에 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월 최대 20만원까지 납입할 수 있고, 만기는 1년이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