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에 큰소리친 로하니 "이란 530억 배럴 대형유전 발견"

중동 페르시아만의 한 유전지대의 이란 원유생산기지의 모습.[로이터=연합뉴스]

중동 페르시아만의 한 유전지대의 이란 원유생산기지의 모습.[로이터=연합뉴스]

이란이 530억 배럴이 넘는 원유가 묻혀 있는 대형 유전을 발견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유전에서 상업 생산이 이뤄지면 이란의 원유 매장량은 세계 3위 수준으로 올라서게 될 전망이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날 이란 남서부의 유전지대 후제스탄주에서 530억 배럴 규모의 유전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는 매장량을 기준으로 아흐바즈 유전(650억 배럴)에 이어 이란에서 두 번째로 큰 유전이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이란 야즈드에서 가진 연설에서 “이 반가운 소식을 국민과 나눌 수 있어 기쁘다”며 “이 대형 유전은 정부와 국영 석유회사가 이란 국민에게 선사하는 조그마한 선물”이라고 말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이란 야즈드에서 시민들에게 연설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이란 야즈드에서 시민들에게 연설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영국의 석유회사 BP가 올해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이란의 원유 확인 매장량은 1556억 배럴이다. 이는 베네수엘라, 사우디아라비아, 캐나다에 이은 세계 4위 규모다. 하지만 이번에 발표된 새 유전에서 상업적 생산이 확인되면 이란의 원유 매장량은 2000억 배럴을 넘겨 3위 캐나다(1689억 배럴)를 앞지르게 된다.
 
하지만 미국의 경제 제재가 이란의 원유 수출에는 큰 제약이다. 지난해 11월 미국이 대(對)이란 제재를 복원하기 전 이란의 원유 수출량은 하루 250만 배럴 정도였다. 그해 전체로 봐도 세계 7위 수준이다. 그러나 제재가 복원된 현재 이란의 원유 수출량은 하루 평균 50만 배럴로 쪼그라들어 세계 25위까지 추락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그럼에도 “새로운 유전으로 국민의 부가 더 커질 것”이라며 “(미국이) 경제 제재를 아무리 퍼부어도 우리는 530억 배럴짜리 유전을 발견할 수 있다는 점을 백악관은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