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충주·담양·진주·고성…자전거 여행이 공짜인 고장들

공유 자전거가 전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아예 공짜로 자전거를 빌려주는 지역도 있다. 강원도 고성군은 송지호와 화진포에서 자전거를 빌려준다. 송지호 둘레길에서는 왕곡마을도 다녀올 수 있다. 최승표 기자

공유 자전거가 전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아예 공짜로 자전거를 빌려주는 지역도 있다. 강원도 고성군은 송지호와 화진포에서 자전거를 빌려준다. 송지호 둘레길에서는 왕곡마을도 다녀올 수 있다. 최승표 기자

따릉이, 타슈, 그린씽, 반디클.

나열된 낯선 이름의 정체를 아시는지. 각각 서울, 대전, 경남 거창, 경기도 수원에서 운영되는 공유자전거의 이름이다. 시민이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자전거인데 아예 무료로 자전거를 빌려주는 도시도 있다. 여행 가서 공짜 자전거를 타고 싶다면 다음 다섯 도시를 기억해두자. 준비물? 신분증만 있으면 된다.
 

①강원도 고성

강원도 고성에서는 3월부터 11월까지 공짜로 자전거를 탈 수 있다. 화진포 둘레길에 있는 금강습지에서 라이딩을 즐기는 사람들. 최승표 기자

강원도 고성에서는 3월부터 11월까지 공짜로 자전거를 탈 수 있다. 화진포 둘레길에 있는 금강습지에서 라이딩을 즐기는 사람들. 최승표 기자

고성은 바다도 좋지만 호수도 좋다. 국내 최북단 호수인 화진포, 철새 도래지로 유명한 송지호에서 공짜 자전거를 탈 수 있다. 화진포 해양박물관 옆 대여소에 32대, 송지호 관망타워 대여소에 24대가 있다. 2인용과 어린이용도 있다. 화진포에서는 이승만·김일성 별장을 보고, 송지호에서는 왕곡마을을 다녀올 수 있다. 모두 1시간 안에 반납해야 한다. 기회가 얼마 안 남았다. 11월까지만 자전거를 빌려주고 겨울에는 쉰다. 오전 9시~오후 5시.
  

②충북 충주

충주 탄금호에서는 의류브랜드 빈폴이 무료로 자전거를 빌려준다. [사진 충주시]

충주 탄금호에서는 의류브랜드 빈폴이 무료로 자전거를 빌려준다. [사진 충주시]

충주 탄금호에서는 지난 8월부터 무료 자전거 대여를 시작했다. 지자체가 주도하는 게 아니라 의류브랜드인 빈폴이 주도한 사업이다. 버려진 자전거를 재활용하는 사회적 기업과 힘을 합쳤다. 자전거는 모두 36대. 조정경기장에서 탄금호 무지개길까지 약 3.5㎞ 구간이 자전거 마니아 사이에서 명품 자전거길로 통한다. 인근에 술박물관·충주박물관도 있다. 2시간 빌려준다. 월요일 휴무, 오전 10시~오후 5시.
 

③전남 담양 

전남 담양에서는 담양군청과 각 읍면사무소에서 자전거를 빌려준다. 관방제림이 자전거 타고 둘러보기 좋다. 최승표 기자

전남 담양에서는 담양군청과 각 읍면사무소에서 자전거를 빌려준다. 관방제림이 자전거 타고 둘러보기 좋다. 최승표 기자

산책하기 좋은 고장 담양은 자전거 타고 둘러보기도 좋다. 평일에는 군청 문화체육과와 각 읍면 사무소에서 자전거를 빌려주고, 주말에는 군청 당직실에서만 빌려준다. 죽녹원, 관방제림, 메타세콰이어길이 있는 담양읍이 볼 게 많다. 슬로시티로 지정된 창평면도 자전거 여행이 어울리는 소읍이다. 대여시간이 3시간으로 넉넉한 편이다. 오전 9시~오후 5시 30분.
 

④부산 을숙도

부산에서는 동래·사하·수영·해운대구에서 무료로 자전거를 빌려준다. 철새가 찾아오는 사하구 을숙도가 이맘때 자전거 타기 좋다. [중앙포토]

부산에서는 동래·사하·수영·해운대구에서 무료로 자전거를 빌려준다. 철새가 찾아오는 사하구 을숙도가 이맘때 자전거 타기 좋다. [중앙포토]

부산시가 자전거 인심이 무척 후하다. 동래·사하·해운대·수영구 등에서 공짜로 빌려주는데 자전거 보유 대수도 여느 도시보다 넉넉하다. 여행자 입장에서는 평지가 많은 지역이 좋겠다. 사하구 을숙도가 이맘때 좋다. 자전거를 200대 가까이 갖고 있다. 자전거를 몰고 생태공원, 낙동강 하구 에코센터 등을 둘러보면 된다. 겨울에는 큰고니·큰기러기·청둥오리 등 철새도 볼 수 있다. 2시간 빌려준다. 월요일 휴무, 오전 10시~오후 5시.
 

⑤경남 진주

경남 진주시는 상대동과 평거동에서 자전거를 무료로 빌려준다. 관광객이 즐기기에는 남강이 흐르는 평거동이 좋다. [사진 진주시]

경남 진주시는 상대동과 평거동에서 자전거를 무료로 빌려준다. 관광객이 즐기기에는 남강이 흐르는 평거동이 좋다. [사진 진주시]

진주는 국내 대표 자전거 친화 도시다. 자전거도로만 177㎞에 이른다. 모든 시민에게 자전거 보험도 들어준다. 관광객도 진주를 가면 공짜 자전거를 타볼 법하다. ‘상대동’에 있는 자전거교육장에 70대, 남강이 흐르는 ‘평거동’에 70대가 있다. 여행객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남강이 좋다. 벚꽃 만발하는 봄철이면 치열한 경쟁이 벌어진다. 4시간이나 빌릴 수 있어 한결 여유롭다. 오전 9시~오후 5시.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