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읍‧면 학생 대학갈 때 학종이 유리?…조승래 의원 "근거 없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4일 오전 대전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충남대·공주대·충북대 교원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4일 오전 대전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충남대·공주대·충북대 교원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대입 수시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이 대도시보다 읍‧면 소재 학생들에게 더 유리하다고 알려졌지만, 저소득층 학생 등을 선발하는 ‘고른기회전형’을 제외하면 정시 합격률과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가 ‘조국 사태’로 인한 대입 불공정 논란이 불거진 후 정시확대를 추진하자 일각에서는 “읍·면 소재 학생들에게 불리해진다”는 반발이 이어졌다. 이번 조사를 통해 무너진 교육사다리를 바로 세우려면 정시·수시 비율 조절이 아닌 고른기회전형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대학 13곳의 최근 4년간 읍‧면 소재 고교 학생의 진학현황을 분석한 결과, 고른기회전형을 제외하면 학종과 수능전형에서 각각 8.2%, 6.9%의 합격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13개 대학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입 공정성 제고’ 지시에 따라 교육부의 학종 실태조사가 이뤄진 곳으로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이 포함됐다.
 
조 의원에 따르면 13개 대학의 전체 학종 합격자 수는 6만6명이다. 이중 읍·면 소재 고교 합격자 비율은 14.9%(8960명)로 학생부교과전형(10.9%)이나 수능(8.6%)‧논술전형(3.9%)보다 높다. 하지만 학종 합격자 중 고른기회전형(4028명)을 제외하면 학종으로 합격한 읍·면 소재 고교 출신은 8.2%(4932명)로 낮아진다.
반면 최근 4년간 13개 대학의 전체 수능전형 합격자(4만5522명) 중에는 8.4%(3841명)가 읍·면 소재 고교 출신이었다. 이중 고른기회전형으로는 합격한 학생(706명)을 제외하면 수능 중심 전형으로 합격한 읍·면 소재 고교생 비율은 6.9%(3135명)가 된다.
 
고교 유형별로 살펴보면 고른기회전형을 뺀 읍·면 지역 고교생의 학종과 수능전형 간 합격률 격차는 더 줄어든다. 민사고(강원)·외대부고(경기)와 같이 전국에서 학생을 선발하는 학교를 뺀 읍‧면 지역 일반고‧특성화고 등의 학종과 수능에서의 합격률은 각각 4.2%, 4.0%로 큰 차이가 없었다.
 
조 의원은 “농어촌 학생, 기초생활수급자 등을 선발하는 고른기회전형을 제외하면 학종과 수능에서 읍·면 소재 고교 학생의 합격자 비중 차이가 크게 줄어든다”며 “교육여건이 타 지역에 비해 다소 열악한 읍·면 지역 소재 학생들이 학종에서 유리하다는 주장은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어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교육기회를 보장하기 위해서는 고른기회전형
을 확대해 나가는 방식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