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자할 곳 잃은 한국, 중국 제치고 아시아 부동산 ‘가장 큰손’

해외 부동산 투자가 급증하면서 한국이 아시아 부동산 투자의 ‘큰손’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투자 과열로 수익률이 하락하면서 경고음도 울리고 있다.
 

4년 새 한국 투자비중 6%→35%
과잉경쟁, 수익률 떨어져 주의보

10일 금융연구원의 ‘해외 부동산 투자 익스포저 급증에 대한 평가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해외 부동산 펀드 투자규모는 9월 말 현재 50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5년 말 12조3000억원과 비교해 4배로 불어난 것이다.
 
한국의 해외 부동산 투자 급증세는 다른 아시아 국가와 비교해도 눈에 띈다. 2015년 말 아시아·태평양 지역 부동산 대체투자 시장에서 가장 큰 손은 중국(55%)이었고 한국의 비중은 고작 6%에 불과했다. 하지만 올해 9월 말엔 아태지역에서 한국의 투자 비중이 35%로 가장 높고, 이어 싱가포르(29%), 홍콩(14%) 순이다(신규 투자 기준). 이에 비해 중국은 정부의 자본통제로 인해 비중이 7%로 쪼그라들었다.
 
해외 부동산 투자 급증은 저금리로 유동성이 풍부한 데다 정부가 고강도 부동산 규제를 내놓은 영향이 크다. 최근엔 투자가 점점 공격적인 형태로 바뀌었다. 미국·유럽의 핵심국가 대신 이탈리아, 스코틀랜드, 벨기에, 룩셈부르크, 베트남 등으로 투자 지역을 넓혔다.
 
문제는 해외 부동산 투자의 수익률이 하락세라는 점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 7% 가까이 됐던 글로벌 오피스빌딩 투자 수익률은 이후 꾸준히 하락해 4%대 초중반에 그친다.
 
신용상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해외 부동산 투자시장의 과열 경쟁으로 수익률이 악화하고 있다”며 “계약 갱신 시점에 환매위험을 키우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해외 부동산 투자 물건에 대한 정기적인 검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