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해철 '이재명 탄원서' 이어 만찬…"경기도 원팀 뭉쳤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트위터에 올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의 만찬 기념사진. (왼쪽부터) 정성호 의원, 전해철 의원, 김진표 의원, 이 지사, 박광온 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트위터에 올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의 만찬 기념사진. (왼쪽부터) 정성호 의원, 전해철 의원, 김진표 의원, 이 지사, 박광온 의원.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위해 탄원서를 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안산시상록구갑)이 10일 이 지사와 만찬 회동을 해 주목받고 있다. 
 
경기도는 이 지사가 이날 오후 6시 경기도 수원시 이 지사 공관에서 전 의원을 비롯한 정성호 의원(경기 양주시), 김진표 의원(경기 수원시무), 박광온 의원(경기 수원시정) 등 경기도를 지역구로 둔 민주당 중진 의원들을 만났다고 밝혔다. 
 

정성호·김진표·박광온 의원 참석 

이 모임은 2주 전쯤 전 의원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전 의원은 지난달 28일 이 지사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만찬 회동에 함께 할 계획이었지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이 지사와 전 의원은 여러 일정을 피해 주말 저녁 만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왼쪽),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28일 경기도 수원에서 만찬 회동을 했다. [뉴스1=민주연구원 제공]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왼쪽),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28일 경기도 수원에서 만찬 회동을 했다. [뉴스1=민주연구원 제공]

 
이 지사 측은 “조국 장관 사태를 겪으며 정국이 분열된 상황에서 하나 된 모습으로 사회를 안정시키자는 것”이라고 모임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화합된 모습으로 거듭나자는 뜻이지 친문(親 문재인), 비문(非 문재인)으로 구분해 말할 자리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비문, 전 의원은 친문 인사로 꼽힌다. 
 

“분열된 정국 안정시키자는 뜻”   

전 의원이 이 지사의 대법원 최종 심리를 앞두고 이달 초 탄원서를 낸 것이 10일 알려졌다. 전 의원은 탄원서에서 “이 지사는 강한 추진력과 탁월한 역량을 가진 행정가로 경기도민의 지지와 호응을 받으며 더 살기 좋은 경기도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해줬다”면서 “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부여해주길 청원한다”고 호소했다. 이를 두고 총선을 앞둔 시점 민주당의 ‘원팀’ 정신을 강조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 지사는 10일 오후 트위터에 “완전히 새로운 경기도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원팀이 뭉쳤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이날 만찬 기념사진을 올렸다. 지난 4일에는 지난달 양 원장, 김 지사와의 회동에 관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통해 개혁 진영들이 성과를 잘 내게 하는 것도 제 몫이라고 생각하며 그런 측면에서 김경수 지사님도 민주당의 소중한 자원이고 손잡고 함께 힘을 합치기 위해 만난 것”이라며 “쇼가 아니라 실제 우리의 진정한 모습을 보여드린 것이다. 함께 손잡고 가야 할 동지들이다”라고 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