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경찰 '대학생 추락사'에 "샴페인 터뜨려 축하해야" 망언

지난 8일 홍콩 시민들이 시위현장 근처에서 추락사한 홍콩과기대학 2학년 학생 차우츠록을 추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8일 홍콩 시민들이 시위현장 근처에서 추락사한 홍콩과기대학 2학년 학생 차우츠록을 추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홍콩 경찰이 시위 현장에서 숨진 22세 대학생을 두고 "샴페인을 터뜨려 축하해야 한다"고 망언을 해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10일 홍콩 언론 명보에 따르면 홍콩과기대 2학년생 차우츠록(周梓樂)은 지난 4일 오전 1시쯤 정관오 지역 시위 현장에서 최루탄을 피하다가 주차장 건물 3층에서 2층으로 떨어져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이후 두 차례 수술을 받았으나 결국 8일 오전 숨졌다.
 
홍콩 전역이 애도 분위기에 휩싸였지만 홍콩 경찰은 부적절한 언행으로 뭇매를 맞았다. 차우가 숨진 날 홍콩 툰먼 지역에서 한 경찰은 차우의 죽음을 추모하는 시민들을 향해 "바퀴벌레"라고 소리쳤으며 "오늘 샴페인을 터뜨려 축하해야 한다"고 외쳤다.
 
홍콩 시위 현장 인근 주차장에서 추락한 차우츠록이 지난 8일 숨진 가운데 9일 경찰이 차우를 추모하는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다. [AP=연합뉴스]

홍콩 시위 현장 인근 주차장에서 추락한 차우츠록이 지난 8일 숨진 가운데 9일 경찰이 차우를 추모하는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다. [AP=연합뉴스]

그의 망언이 논란이 되자 경찰 당국은 관련 경찰에 대한 문책과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홍콩 경찰은 "시위 진압에 나선 경찰이 부적절한 언행을 해 문책을 받았다"며 "앞으로 경찰 개개인이 언행에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차우가 주차장에서 추락해 긴급 이송이 필요한 상황에서 경찰이 구급차의 현장 진입을 막았다는 증언도 나와 파문은 확산하고 있다.
 
차우 사망일부터 이날까지 홍콩 곳곳에서는 추모 시위가 벌어졌다. 홍콩 도심 타마르 공원에서 전날 열린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10만 명이 참석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