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기 반환점 첫날, 여야 5당 대표 만난 文···이례적 관저 만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여야 5당 대표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여야 5당 대표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 내 대통령 관저로 초청해 만찬 회동한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총 5번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했지만 숙소인 관저로 부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10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쯤 시작되는 만찬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모친상 조문을 온 여야 대표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그에 걸맞은 예우를 갖출 예정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이전과 달리 회동도 전면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청와대 회동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 방안 논의를 위한 지난 7월 18일 이후 115일 만이다.
 
만찬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심상정 정의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모두 참석했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외에 노영민 비서실장만이 배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모친상 조문에 대한 감사를 표하는 자리이긴 하지만 여야 입장차가 첨예한 국정 현안이 적지 않은 만큼 관련 논의가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제 개혁안 처리 문제,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한 경제정책 기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골자로 한 대북정책 등이 거론될 가능성이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이 임기 반환점을 돈 첫날이라는 점을 고려해 후반기 국정 기조를 설명하면서 야권의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