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친부모 찾은 노르웨이 입양 한인…기쁘고 애틋"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노르웨이 방문 당시 조혜정씨로부터 '부모님을 찾고 싶다'는 사연의 편지를 받았다. [조혜정씨 페이스북=연합뉴스][조혜정씨 페이스북=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노르웨이 방문 당시 조혜정씨로부터 '부모님을 찾고 싶다'는 사연의 편지를 받았다. [조혜정씨 페이스북=연합뉴스][조혜정씨 페이스북=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6년전 노르웨이로 입양된 한인 여성이 최근 극적으로 친부모를 찾게 된 소식을 전하면서 "가족들이 맞은 새로운 삶이 더 큰 행복으로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10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조혜정, 노르웨이 이름 캐서린 토프트님이 애타게 찾던 친부모님을 찾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노르웨이에서 '솔베이지의 노래' 작곡가 그리그의 집을 방문했을 때, 부모님을 찾고 싶다는 사연의 간절한 편지를 조혜정님으로부터 받았다"면서 "그 마음이 전해져 중앙부처와 언론, 지역주민과 국민들이 부모님 찾기에 함께 해주셨다. 도움을 주신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혜정님은) 정을 계속 이어가자는 뜻의 '정연'이란 세 번째 이름까지 선물 받았다"며 "조정연님과 가족들의 기적같은 만남을 바라보는 마음이 매우 기쁘고도 애틋하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뿌리와 이어질 때 입양인들의 삶은 더욱 튼튼해지며, 우리의 문화도 더 다양해지고 풍부해진다"면서 "정부는 입양인들의 가족 찾기와 귀국, 가족들과의 소통을 돕겠다"고 덧붙였다.
 
조씨는 지난 10일 전주MBC의 보도를 접한 어머니와 연락이 닿았고 지난 28일 DNA 검사가 일치한다는 결과를 받았다.
 
조씨는 1983년 2월 20일 전주에서 태어나 그해 7월 생후 5개월 때 노르웨이에 입양됐다.
 
[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 캡처]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