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문, 이재명과 밀월? 김경수는 술자리 갖고 전해철은 탄원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지난해 지방선거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경쟁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지사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10일 여권에 따르면 전 의원은 이 지사의 당선무효형 대법원 최종 심리를 앞두고 “부디 이 지사가 경기도민들의 기대와 바람에 부응하고 경기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부여해주시길 청원한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이달 초 냈다. 
 
전 의원은 탄원서에서 “지난해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이 지사의 답변은 타 후보들에게서 나온 질문을 방어하는 차원에서 나왔다”며 “쏟아지는 질문 속 짧은 몇 마디가 과연 1350만 경기도민의 선택을 뒤엎을 만큼 중대한 것인지 신중히 판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이 지시가 지사로 선출돼 취임 1년 만에 계곡 불법영업 철퇴, 수술실 폐쇄회로(CC)TV 설치, 국내 최초 24시간 닥터헬기 도입 등 정책을 추진해 도민 삶을 바꿔나가고 있다”며 “이 지사는 강한 추진력과 탁월한 역량을 가진 행정가로 경기도민의 지지와 호응을 받으며 더 살기 좋은 경기도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해줬다”면서“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부여해주길 청원한다”고 호소했다. 
 
정치권에서는 총선을 앞두고 ‘친문(친 문재인)’ 인사인 전 의원이 ‘비문(비 문재인)’ 인사인 이 지사에 대한 탄원서를 내 민주당의 ‘원팀’ 정신을 강조하려 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9월 항소심 선고공판을 마치고 나와 차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9월 항소심 선고공판을 마치고 나와 차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월 27일에는 지방선거에서 정의당 경기도지사 후보였던 이홍우 정의당 고양 정 지역위원장이 대법원에 탄원서를 냈다. 이 위원장은  “저는 민주당 또는 이재명 지사와 어떤 연관도 없고 TV토론에 임한 경쟁자의 한 사람으로서 저의 의견을 말씀드리기 위해 편지를 올리게 됐다”며 “토론 과정에서 시간적 한계로 인한 답에 의해서 허위사실 공표죄의 여지가 있을 수 있다고 가정해도 당선무효가 될 만큼의 사안이 될 만한 것인지에 대해서 토론 당사자로서는 의문을 제기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지난 9월 고(故) 이재선씨(이 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절차 지시와 관련한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