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의장 "'흥남철수' 선장 없었다면 文대통령도 없었을 것"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9일(현지시간) 프레시디오 국립공원에 있는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사진 국회]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9일(현지시간) 프레시디오 국립공원에 있는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사진 국회]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9일(현지시간) 프레시디오 국립공원에 있는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았다.
 
문 의장은 이날 제럴드 파커 한국전 참전기념재단 사무국장 등과 함께 기념비를 둘러보고 미군 참전사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기념비에 묵념하고 애국가를 제창했다.
 
문 의장은 기념비 기부자 명단이 적힌 석판에서 '흥남철수 작전'을 이끌었던 레너드 라루 메러디스 빅토리아호 선장의 이름을 발견하고 "이분이 없었으면 오늘의 문재인 대통령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부모는 1950년 12월 한국전쟁 당시 메러디스 빅토리호를 타고 흥남 부두에서 거제도로 피난했다. 라루 선장은 2001년 타계했다.
 
또한 문 의장은 인천상륙작전에 참전한 존 스티븐스를 만나 "여러분의 희생이 없었다면 대한민국 오늘의 번영이 없었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스티븐스는 "한국은 우리가 참전해 도운 국가 중 가장 감사한 국가"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의장은 같은 날 페어몬트 호텔에서 진행한 '지·상사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도산 안창호가 흥사단을 만들어 시작한 이 고장에서 다시 한번 중흥의 계기를 마련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기적 같은 일이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대한민국 안보·경제의 핵심은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한미관계와 한미일 공조"라며 "한미관계, 한미일 공조는 물론 경제는 경제대로 국회가 준비하고 있고, 그 일환으로 이 자리에 왔다"고 했다.
 
샌프란시스코 방문에는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과 박용진,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동행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