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10명 태운 싱가포르행 아시아나 여객기 회항…"엔진 결함"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이 발생해 필리핀 마닐라로 회항했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9일 오후 4시 20분쯤 승객 310명을 태우고 인천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가던 OZ751편 여객기에서 엔진 결함이 발견됐다.
 
이 여객기는 같은 날 오후 10시쯤 가까운 공항인 필리핀 마닐라국제공항으로 회항해 착륙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엔진에 문제가 생겨 안전 규정에 따라 가장 가까운 공항으로 회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제가 발생한 여객기는 에어버스사의 A350 기종으로 두 개의 엔진 가운데 한 개가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18일에는 아시아나항공의 A380 기종이 엔진 결함으로 출발이 지연되고, 시험 운전하던 중 엔진에 불이나 논란이 되기도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승객들을 마닐라 인근 호텔에서 대기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10일 오전 같은 기종의 대체편을 현지로 보내 승객들을 싱가포르로 옮길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