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위중 체포된 홍콩 16세, 경찰 집단 성폭행 뒤 낙태수술"

9일 밤 홍콩 주말 시위에서는 경찰이 쏜 최루탄을 피하려다 숨진 것으로 알려진 차우츠록을 추모하는 집회가 열렸다. [로이터=연합뉴스]

9일 밤 홍콩 주말 시위에서는 경찰이 쏜 최루탄을 피하려다 숨진 것으로 알려진 차우츠록을 추모하는 집회가 열렸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 시위에 참가했다가 체포된 16세 소녀가 경찰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한 뒤 낙태 수술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0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 언론은 한 16세 소녀가 9월 27일 친완(荃灣) 경찰서에서 경찰관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는 소문이 온라인에서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피해 소녀는 최근 퀸엘리자베스 병원에서 낙태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지난달 22일 한 변호사가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하면서 알려졌다. 변호사는 경찰관 4명이 소녀를 집단 성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경찰은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다만 경찰은 "지금까지 조사 내용은 고소인의 주장과 일치하지 않다"면서 "우리는 이번 사안을 지속해서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에도 한 홍콩 명문대 학생 소니아 응이 구치소에서 경찰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해 한 차례 파문이 일었다.
 
소니아 응은 "지난 8월 31일 프린스에드워드 역에서 시위 중 체포됐으며, 이후 산욱링(新屋嶺) 구치소에 수감됐고, 경찰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찰은 어두운 방에서 그들이 원하는 대로 했다"며 "휴대전화를 빼앗고 욕설을 했다. 우리에게 옷을 벗도록 요구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한편 9일 밤 홍콩 주말 시위에서는 경찰이 쏜 최루탄을 피하려다 추락해 숨진 것으로 알려진 홍콩과학기술대 학생 차우츠록(22)을 추모하는 집회가 열렸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