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트넘 손흥민, 2경기 연속골…최고평점 7.9

셰필드전에서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는 토트넘 손흥민.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셰필드전에서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는 토트넘 손흥민.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7)이 2경기 연속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팀은 아쉽게 무승부를 기록했다.
 

셰필드전서 골키퍼 가랑이 사이 뚫고 골
리그 3호골 시즌 8호골, 팀은 1-1 무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전에서 후반 13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토트넘 델리 알리의 패스를 셰필드 스티븐슨이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다. 문전쇄도한 손흥민이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오른발슛으로 골키퍼 헨더슨의 가랑이 사이를 뚫고 골망을 흔들었다.
 
답답한 흐름을 끊는 한방이었다. 셰필드는 이 경기 전까지 리그 최소실점 공동 1위팀이었는데, 손흥민이 리그 3호골이자 시즌 8호골을 뽑아냈다. 
셰필드전에서 몸싸움을 펼치는 손흥민(오른쪽).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셰필드전에서 몸싸움을 펼치는 손흥민(오른쪽).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또 손흥민은 지난 7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 유럽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에서 2골을 몰아친데 이어 2경기 연속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은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도 124골로 늘렸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 4일 프리미어리그에서 백태클을 시도, 에버턴 안드레 고메스가 넘어지는 과정에서 발목이 골절돼 수술대에 올랐다. 챔피언스리그에서 두손을 모으는 ‘기도 세리머니’로 쾌유를 빌었다. 잉글랜드축구협회가 에버턴전 주심 판정이 잘못됐다며 손흥민의 3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철외하면서, 손흥민은 이날 셰필드전에 출전했고 득점도 올렸다. 
 
셰필드는 곧바로 맥골드릭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취소됐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33분 조지 발독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리그 5경기 연속 무승에 그치면서 12위(3승5무3패)에 그쳤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양팀 최고평점인 7.9점을 부여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