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경찰, ‘송환법 저지’ 야당 의원 3명 체포

체포된 에디 추 의원. [연합뉴스]

체포된 에디 추 의원. [연합뉴스]

 
홍콩 경찰이 지난 5월 홍콩 의회에서 여당의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강행 처리를 저지한 야당 의원들을 체포했다.
 
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홍콩01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전날(8일) 오후 에디 추(朱凱迪), 아우 녹힌(區諾軒), 레이몬드 찬(陳志全)의원 3명을 체포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렁이충(梁耀忠), 게리 판(范國威), 람척팅(林卓廷), 궉카키(郭家麒) 등 다른 의원 4명에게도 체포될 수 있다고 예고했다.
 
이들 의원들에게는 지난 5월 11일 입법회에서 여당의 송환법 개정안 논의를 방해한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홍콩 언론들은 홍콩 정부가 시민들의 저항에 밀려 송환법 처리를 철회했고, 특히 이달 25일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야당 의원들의 무더기 체포가 이루어졌다며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홍콩 정부가 야당 의원을 대거 체포한 것은 사회적 혼란을 가중시켜 선거를 취소하기 위함이라고 야권은 주장했다.
 
최근 SCMP는 홍콩 정부가 대규모 시위로 범민주 진영의 승리가 점쳐지차 폭력 시위를 이유로 선거를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고한 바 있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홍콩 정부는 이들 의원들의 체포는 선거와 무관하며 정부는 예정대로 지방선거를 치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CMP는 시위 현장 인근에서 추락한 대학생 차우츠록(周梓樂)의 사망에 이어 야당 의원들의 체포 소식이 홍콩 시위대를 더욱 자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