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땅 문제로 앙심…” 문중 제사 중 불질러 11명 사상자 낸 80대 구속

땅 문제로 앙심을 품고 문중 제사 중 불을 질러 11명의 사상자를 낸 80대가 9일 구속됐다. [뉴스1]

땅 문제로 앙심을 품고 문중 제사 중 불을 질러 11명의 사상자를 낸 80대가 9일 구속됐다. [뉴스1]

 
종중(宗中) 땅 문제로 앙심을 품고 문중 제사 중 종중원들에게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러 11명의 사상자를 낸 80대가 구속됐다.
 
9일 청주지법 정선희 판사는 살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80)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범죄 사실이 소명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7일 오전 10시 40분 진천군 초평면 야산에서 시제를 지내던 종중원들에게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불로 B(79)씨가 숨졌고 10명이 화상을 입었다. A씨는 범행 직후 음독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A씨는 종중 땅 문제로 종중원들과 갈등을 빚어오다가 범행 전날 인화물질을 구입해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