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희망을 노래하는 아이들, 청각장애 아동 합창단의 감동적인 연주회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단원들이 멋진 율동과 노래를 선사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단원들이 멋진 율동과 노래를 선사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감동과 웃음 그리고 기적이라는 희망을 주는 청각장애 아동 합창단의 정기연주회 '희망을 찾아서'가 8일 오후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 2층 그랜드볼륨에서 열렸다.
올해로 4년째를 맞는 청각장애 아동 합창단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의 제4회 정기연주회다. 이날 연주회를 펼친 아이소리앙상블은 세계 최초 청각장애 아동 합창단이다.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제4회 정기연주회
올해 4년째 청각장애아동 7~16세 19명으로 구성
기적을 보여주며 더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을 전달
파라다이스복지재단 청각장애아동 지원 10주년 기념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단원들이 멋진 율동과 노래를 선사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단원들이 멋진 율동과 노래를 선사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단원들이 멋진 율동과 노래를 선사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단원들이 멋진 율동과 노래를 선사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이번 연주회의 첫 번째 곡인 파란나라의 노래 가사가 반주와 함께 흘러나오자 곳곳에서 가족과 친지들이 휴대폰으로 촬영하기 시작했으며, 마치 기적을 보는 듯 눈가에는 이슬이 맺혔다.
아이소리앙상블부산반은 인공와우(달팽이관에 인공적으로 삽입해 전기신호로 소리를 인지하도록 돕는 전기장치)나 보청기와 같은 청력 보조기를 통해 소리를 듣는 7~16세의 19명의 단원으로 구성됐다. 또, 뮤지컬 배우 박소담과 테너 김한이 합창단과 함께 특별한 무대를 꾸몄다.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관람객들이 멋진 율동과 노래를 보며 박수치고 있다.송봉근 기자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관람객들이 멋진 율동과 노래를 보며 박수치고 있다.송봉근 기자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부모가 준비한 플래카드를 들고 단원들을 응원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부모가 준비한 플래카드를 들고 단원들을 응원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이번 공연에서는 단원들이 아름다운 목소리로 노래 그뿐만 아니라 한·아세안 정상회담을 앞두고 세계 각국의 전통 의상을 착용한 채 깜찍한 율동도 함께 선보여 관람객들의 박수와 환호를 끌어냈다.  
구본경 아이소리앙상블 합창단장은 "우리 인공와우 아이들이 합창단을 통해서 음악교육을 받고 자신감이 더 생겼고. 그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장애 인식 개선을 하는 활동들까지도 지금 하고 있습니다."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단원들이 멋진 율동과 노래를 선사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단원들이 멋진 율동과 노래를 선사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단원들이 멋진 율동과 노래를 선사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서 단원들이 멋진 율동과 노래를 선사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특히, 이번 공연은 희망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구성돼 편견 없이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즐겁게 노래하는 아이들이 파란 나라의 요정의 잃어버린 희망을 함께 찾아간다는 내용으로 구성돼 보는 이에게도 희망을 나누어 주었다.  
합창단원들은 3번의 무대로 나뉘어 합창단은 아리랑 등 세계 각국의 다양한 민요, 카레 등 친근한 대중가요, 영화 알리딘의 'A WHOLE NEW WORLD' 등 영화 OST 등 19곡으로 다양한 무대를 꾸몄다.
이희서 합창단원은 "노래할 때 기분이 좋아요. (친구들과 함께하니까) 더 재밌는 것 같아요. 재미도 두 배로 더 커지는 것 같아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 앞서 파라다이스복지재단 최윤정 이사장(뒷줄 오른쪽 셋째), 뮤지컬 배우 박소담(뒷줄 오른쪽 둘째), 테너 김한(왼쪽 둘째), 지휘자 이미희(왼쪽 셋째)와 앙상블 단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8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아이소리앙상블 부산반 정기연주회에 앞서 파라다이스복지재단 최윤정 이사장(뒷줄 오른쪽 셋째), 뮤지컬 배우 박소담(뒷줄 오른쪽 둘째), 테너 김한(왼쪽 둘째), 지휘자 이미희(왼쪽 셋째)와 앙상블 단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합창단원들은 관객들이 웃음 짓고 행복할 수 있는 공연을 만들기 위해 1년 동안 1주일에 한 번씩 모여 준비했다.
최윤정 파라다이스복지재단 이사장은 "파라다이스복지재단은 25년간 장애인과 소외계층의 삶을 향상하기 위해 차별화된 복지사업을 전개해 왔습니다.아이소리앙상블은 올해로 창단한 지 10년이 되는 특별한 해로 인공와우 청각장애 학생들에게 가창 교육을 하여 자신감을 향상하고 사회의 장애 인식을 개선하는 문화예술 교육사업입니다."며 "2016년 부산·경남지역의 요구와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아이 소리 앙상블 부산반을 창단해 음악교육을 차근차근 시행해 어린 단원들이 친구들과 잘 소통하고 외부의 나눔 공연으로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을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소감과 포부를 밝혔다.  
 
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