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주말 이용해 양산 모친 묘소 찾아

지난달 31일 부산 남천성당에서 열린 모친 고 강한옥 여사 장례미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지난달 31일 부산 남천성당에서 열린 모친 고 강한옥 여사 장례미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모친인 고 강한옥 여사의 묘를 살피기 위해 경남 양산을 방문했다.
 
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오후 청와대를 출발해 경남 양산 부산교구 하늘공원에 마련된 모친 묘소를 찾아 봉분이 잘 됐는지 등을 살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9일 별세한 강 여사는 경남 양산 하늘공원에 안장됐다. 고인은 1978년에 별세한 문 대통령의 부친 옆에 영면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삼일장을 치른 뒤 31일 모친을 배웅했지만 이달 3~5일 태국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 준비로 삼우제(장례 후 사흘째에 치르는 제사)에는 참석하지 못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삼우제는 지나긴 했지만 묘소도 가보고 붕분도 잘 올라갔는지 살피기 위해 주말을 이용해 잠시 다녀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모친의 묘소를 살피고 개인 일정 등을 소화한 뒤 주말 중 청와대로 복귀한다. 10일에는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찬 회동이 예정돼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