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룸버그, 美앨라배마에 출마신청서 제출…대선레이스 합류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11위 억만장자이자 중도성향 거물, 블룸버그(77) 전 뉴욕 시장이 8일(현지시간) 미 앨라배마주 민주당 예비선거(프라이머리) 관리위원회에 2020년 대선 경선 출마를 위한 서류를 제출했다.
 
AP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이날 블룸버그 전 시장이 본격적으로 대선 레이스에 합류하면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 등 이른바 '빅3'가 주도해온 민주당 경선 판도에 큰 변수로 떠오르게 됐다.
 
블룸버그는 올해 초 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재집권을 저지하는 전략을 막후에서 돕겠다며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민주당 내 확실한 제1 대선 주자가 떠오르지 않자 판도를 흔들 수 있는 파괴력을 안고 전격적으로 레이스에 뛰어들었다.
 
일각에서는 진보 성향이 뚜렷한 워런 상원의원이 경선 구도에서 앞서자 온건 중도성향인 블룸버그가 출마를 결심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블룸버그 전 시장이 막대한 재력과 중도 성향을 무기로 민주당 경선에서 상당한 지형 변화를 이뤄낼 것으로 전망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일단 캘리포니아와 텍사스 등 주요 주에서 예비선거를 동시에 치르는 슈퍼화요일(2020년 3월 3일)이나 그 이후 예비선거를 치르는 주에서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하는 전략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보다 앞서 경선을 하는 아이오와·뉴햄프셔·네바다·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을 비롯한 기존 후보들이 이미 오랜 기간 선점해 블룸버그 입장에서는 승산이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측 선거 전략가 하워드 울프슨 평론가는 "4개 주에서는 다른 후보들이 큰 스타트를 했다. 우리 진영은 좀 더 현실적일 필요가 있다"면서 "우리가 출마한다면 슈퍼화요일 또는 그 이후 프라이머리를 하는 주에서 이길 수 있다고 본다"고 내다봤다.
 
그러나 블룸버그의 이 같은 전략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도 존재한다. 민주당 고참 전략가 빌 캐릭은 "당신 마음대로 캘린더에 돌차기 놀이를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얼리 스테이츠(조기 경선주)를 그대로 뛰어넘는다면 계속해서 어려운 시기를 겪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블룸버그의 출마에 대해 "레이스 합류를 환영한다. 마이클은 올곧은 친구다. 과연 그가 어디로 갈지 지켜보자"라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블룸버그 전 시장을 '리틀 마이클'이라고 조롱하며 "그에게 잘 해낼 마법은 없다. 그는 잘하지 못할 것"이라며 "그러나 그는 실제 바이든에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지난해 전 세계 억만장자 리스트에 따르면 블룸버그 전 시장은 총자산 500억 달러(약 57조9000억 원)로 11위를 기록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