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글중심] 평양 다녀온 주니어 역도선수, "자유, 그런 거 없었죠"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에서 금메달 14개, 총 메달 53개로 '금의환향'한 우리나라 선수단. 승리의 순간에는 기뻤지만, 악수를 청하는 손을 거절당하기도 하고, 화장실도 마음대로 갈 수 없었다고 합니다. 선수단 주장이자 주니어 남자 89kg 금메달리스트 염다훈 선수를 만나 생생한 평양 원정기를 들어봤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김혜린 인턴기자, 장서윤 인턴기자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