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인, 中 감정 상하게 하지마 " 대학가 '홍콩 반대' 백래시

8일 서울대 중앙도서관 벽에 게시된 '레논 월'에 홍콩 민주화 지지 활동을 비판하는 내용의 메모지가 붙어있다. 남궁민 기자

8일 서울대 중앙도서관 벽에 게시된 '레논 월'에 홍콩 민주화 지지 활동을 비판하는 내용의 메모지가 붙어있다. 남궁민 기자

"한국 친구들, 중국 사람의 감정을 상하게 하지 않기를 바란다"
"여론의 노예, 진짜 불쌍해" (서울대 '홍콩 지지' 레논 월에 붙은 메모지)
 

8일 오후 1시 서울대 중앙도서관 벽에 게시된 홍콩 민주화 지지 '레논 월'(Lennon Wall)에 이를 홍콩 집회를 비판하는 내용의 메모지 수십장이 붙었다. 서울대 레논 월은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이 6일 게시했다.
 
레논 월은 1980년 12월 암살당한 영국 밴드 비틀스의 멤버 존 레논을 추모하기 위해 옛 체코슬로바키아 수도 프라하에 처음 만들어졌다. 반전 운동을 한 존 레논을 추모하는 내용의 메모가 붙은 레논 월은 민주화 운동의 상징이 됐다.
8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 중앙도서관 벽에 게시된 홍콩 민주화 지지 레논월에 반홍콩 메시지를 담은 메모지가 붙었다. 남궁민 기자

8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 중앙도서관 벽에 게시된 홍콩 민주화 지지 레논월에 반홍콩 메시지를 담은 메모지가 붙었다. 남궁민 기자

 
학생모임에 따르면 6일 게시 이후 '광복 홍콩, 시대 혁명' '홍콩에 자유를' 등의 지지 메모지가 붙었던 레논 월에 반(反)홍콩 메모지 확인된 건 지난 7일 오후쯤이다.


반홍콩 메모지는 '홍콩은 중국의 영토, 미국·한국이 무슨 상관이야?' '홍콩은 영원히 중국 땅이다' 등 홍콩 집회를 '내정 간섭'이라며 비판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한 게시자는 '홍콩 젊은이들이 반정부주의자와 언론에 선동당해서 길거리에 나가게 됐다'는 메모를 남겼다. 최근 시위대가 요구하는 '행정장관(홍콩의 행정수반) 직선제'에 대해서는 '(탄핵된) 박근혜 전 대통령도 한국 국민이 스스로 뽑았다'며 비꼬기도 했다.
 
 
이처럼 대학가에서 확산하고 있는 홍콩 민주화 지지 활동에 대한 '백래시'(Backlash, 사회운동에 대한 반발 행동)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8일 오후 1시쯤 서울대 중앙도서관 벽에 설치된 홍콩 민주화 지지 레논월에 한 학생이 메모를 남기고 있다. 남궁민 기자

8일 오후 1시쯤 서울대 중앙도서관 벽에 설치된 홍콩 민주화 지지 레논월에 한 학생이 메모를 남기고 있다. 남궁민 기자

 
학생모임 소속 전명환(23, 서울대 경제학부)씨는 "반홍콩 메모지를 제거하기보다 반박하는 메모지를 붙이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연세대에도 레논 월을 붙일 예정이고, 다른 대학에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레넌 월의 수난은 서울대뿐 만이 아니다. 앞서 서울 마포구 홍익대 인근에 ‘홍콩의 민주화 운동에 함께하는 한국시민모임’이 게시한 레넌 월에서는 '광복 홍콩' 등의 메모지가 사라지고 '하나의 중국' 등의 메모지가 붙었다. 
 

연세대 '홍콩 지지' 현수막 철거…"중국인이 잘라"



지난달 24일 자신을 중국인이라 밝힌 이들이 서울 연세대학교 교내에서 홍콩 지지 현수막을 철거하는 모습. [사진 연세대 학생 측 제공]

지난달 24일 자신을 중국인이라 밝힌 이들이 서울 연세대학교 교내에서 홍콩 지지 현수막을 철거하는 모습. [사진 연세대 학생 측 제공]

 
현수막도 공격받고 있다. 지난달 24일과 이달 4일 연세대 학생들이 내건 홍콩 민주화 지지 현수막이 하루 만에 무단 철거됐다. 학생들은 5명의 중국인이 현수막을 제거한 사실을 파악했다.


김기성(25·연세대 정치외교학과)씨는 7일 중앙일보에 "지난달 24일 오후 9시쯤 연세대 내 도서관에 가다가 철거 광경을 직접 봤다"면서 "20대 남성 2명과 여성 3명이 '원 차이나(One China·하나의 중국)’를 수차례 외치며 현수막 끈을 가위로 자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씨는 자신이 철거를 막기 위해 나서자 이들이 “남의 나라 일에 신경 쓰지 마라” “홍콩 시민들은 혼란을 일으키고 있다” “우리의 행동은 애국"이라고 반발하며 철거를 강행했다고 전했다.
 
중국인의 반발이 커지고 있지만, 대학가의 홍콩 민주화 지지 활동은 확산되고 있다. 김진우(22·서울대 약학대학)씨는 "홍콩을 보면서 80년대 한국이 떠올랐다"면서 "정부가 나서기 곤란한 만큼 학생들이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학생모임 측은 오는 23일 저녁 대학생 연합 홍콩 민주화 지지 모임을 예고했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