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육대 정종화 교수, 자랑스러운 한국장애인상 인권화합 국회의장상

오른쪽부터 정종화 삼육대 교수, 손봉호 자랑스러운 한국장애인상위원회 대회장.

오른쪽부터 정종화 삼육대 교수, 손봉호 자랑스러운 한국장애인상위원회 대회장.

삼육대 사회복지학과 정종화 교수가 제13회 자랑스러운 한국장애인상 시상식에서 인권화합 부문 국회의장상(대상)을 수상했다. 교육과 연구, 국회 자문 활동을 통해 장애인복지와 인권화합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정 교수는 지난 20여 년간 삼육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장애인복지연구와 사회복지교육, 현장 활동, 국회 정책자문 활동 등을 헌신적으로 수행하며 장애인 인권과 복지향상에 앞장서 왔다.
 
특히 정 교수는 장애인이 사회적 지원을 받는 일방적인 수혜자가 아니라, 권리주체로서 자기선택권과 자기 결정권을 갖는 ‘자립생활 이념’을 우리나라 최초로 전파했다.  
 
정 교수는 이를 확산하기 위해 삼육대에 장애인자립생활지도자대학을 설립하여 장애인 당사자리더 양성을 주도했고, 장애인 자립생활철학과 실천방안을 제시했다. 또 장애인복지와 인권향상을 위한 연구발표와 입법 활동 지원을 통해 자립생활 이념이 장애인복지법 개정에 반영되도록 하는 등 이를 제도화하는 데 기여했다.
 
한편 자랑스러운 한국장애인상은 자랑스러운 한국장애인상위원회가 주최하고 장애인뉴스, 사단법인 장애인복지선양회가 후원하는 시상식이다. 사랑과 봉사정신으로 장애인의 자립생활을 돕고 복지향상에 기여함은 물론 인식개선 및 인권향상에 헌신한 인물이나 단체를 선정해 시상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