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청와대서 5당 대표와 '비공개' 회동…"조문 답례 차원이라는데"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이 7월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참석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이 7월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참석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0일 청와대에서 만찬을 한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와 청와대에서 회동하는 건 이번이 다섯 번째다. 가장 최근엔 7월 18일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만났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회동은 지난달 문 대통령의 모친상에 여야 대표들이 조문한 데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한 자리다. 7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각 당 대표들에게 전했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자유한국당 황교안, 바른미래당 손학규, 정의당 심상정,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모두 참석하기로 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답례 차원인 만큼 가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에선 정치적 의미를 배제하는 차원에서 회동을 비공개로 진행하며 회동 결과와 관련한 브리핑도 없을 것이라고 설명한다. 의제도 사전에 조율하지 않는다고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문 답례 차원에서 청와대로 초청하는 것이기 때문에 모든 것을 비공개로 해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생각이 강하다”라며 “배석자도 청와대에서 비서실장, 정무수석 정도에 그칠 것”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각 정당 대표를 비롯한 대변인들이 7월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합의문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각 정당 대표를 비롯한 대변인들이 7월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합의문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정치권에선 그러나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의 만남인 만큼 정치적 현안이 자연스럽게 화제에 오를 것이라고 본다. 현재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공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제 도입 등의 선거법 개정안을 비롯해 예산안 처리, 강기정 정무수석의 '국회 무시 발언' 논란 등 여야가 첨예하게 맞서고 있는 정치적 사안들이 쌓여 있다. 최근 여권 일각에서 조심스럽게 꺼내 들고 있는 한·일 관계 개선 카드 등 외교 이슈도 있다.   
 
지난 7월 회동에서는 문 대통령이 90초간 단독으로 황 대표를 독대해 관심을 끌기도 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시기가 시기인 만큼 정치적 이슈가 전혀 안 나올 수는 없다. 황 대표가 제1야당의 대표인 만큼 민심도 전하고, 국익 차원에서 지소미아(GSOMIA·한·일 정보보호협정)나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에 대한 의견도 내놓지 않겠냐”고 말했다. 
 
평화당 관계자도 “정동영 대표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선거법 개정안 처리에서는 문 대통령이 분명한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면서 문 대통령까지 포함한 정치협상회의 늘 주장해 왔다”며 이에 대한 언급이 있을 것을 시사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