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첫 여군 항공작전사령관 탄생…강선영 소장진급자

강선영 준장 여군 첫 소장.[연합뉴스]

강선영 준장 여군 첫 소장.[연합뉴스]

육군 최초로 첫 여군 항공작전사령관이 탄생했다. 
 
정부는 8일 강선영(여군 35기) 준장을 여군 최초로 소장으로 진급시켜 항공작전사령관에 임명하는 등 하반기 장군 진급 인사를 단행했다. 항공작전사령부는 육군 헬기 전력을 총괄하는 야전작전사령부다. 강 장군은 문재인 대통령 재가를 받아 항공작전사령관에 임명됐다. 
  
이번 인사에서는 김주희(여군 35기) 대령도 정보병과 최초로 여성 장군에 발탁됐다. 국방부는 "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우수한 인재 중 강선영(항공), 김주희(정보), 정의숙(간호) 등 여군 3명을 선발해 여성 인력 진출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에서 강창구, 김현종, 박양동, 박정환, 허강수 등 현 육군소장은 중장으로 진급해 군단장 등에 보임됐다. 김현종 중장 진급자는 국방개혁비서관을 계속 맡게된다. 
 
또 육군 강선영 준장 등 15명, 해군 유근종 준장 등 2명, 공군 박웅 준장 등 4명을 포함한 21명은 소장으로 진급했다. 육군 고현석 대령 등 53명, 해군 구자송 대령 등 13명, 공군 권혁 대령 등 11명을 포함한 77명은 준장으로 승진했다. 
 
국방부는 특정 분야에 편중되지 않은 능력위주의 균형 인사를 구현하기 위해 박양동, 허강수 중장 진급자 등 비사관학교 출신 중 우수자를 다수 발탁해 사관학교 출신 편중 현상을 완화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앞으로도 출신·성별·특기 구분 없이 우수자가 중용돼 공정하고 균형된 인사를 적극 구현해 나갈 방침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