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웨이보단 싸다…갤럭시폴드, 中출시 2초만에 온라인 완판

삼성 갤럭시 폴드 [연합뉴스]

삼성 갤럭시 폴드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가 8일 중국 온라인 스토어 출시 직후 매진됐다.  
 
중국의 대형 전자 상거래 업체인 징둥닷컴은 이날 오전 공고에서 자사 온라인 매장에서 갤럭시 폴드가 단 2초만에 매진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도 시나닷컴 마이크로블로그 계정을 통해 갤럭시 폴드 출시 5분 만에 완판됐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온·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갤럭시 폴드 판매를 시작했다. 온·오프라인을 통틀어 공급하는 물량은 약 2만대로 알려졌다. 
 
중국 최대 삼성전자 모바일 매장인 상하이 난징둥루(南京東路) 플래그십 매장에는 고객들이 줄을 서 갤럭시 폴드를 차례차례 받아 가고 있다.
 
중국 오프라인 매장에서 스마트폰을 사기 위해 고객들이 긴 줄을 서는 것은 수년 동안 볼 수 없던 일이다. 온라인 매장에서의 완판도 흔치 않다. 
 
중국은 한국, 독일, 영국, 프랑스 등에 이어 세계에서 24번째로 갤럭시 폴드를 출시한 국가다. 중국에서 출시된 갤럭시 폴드는 4G모델로 가격은 1만5999위안(약 265만원)이다. 한국보다는 다소 높은 가격이지만 화웨이가 다음 주 출시할 폴더블폰 메이 X보다는 1000위안(약 16만원) 저렴하다. 
 
세계 1~2위 스마트폰 제조사를 다투는 삼성전자와 화웨이는 다음 주부터 본격적인 폴더블폰 대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다만 화웨이의 폴더블폰 메이트 X는 미국의 제재 문제로 해외 시장 출시가 불가능해 중국 시장에서만 판매한다.   
 
삼성전자는 이날 인민일보에 갤럭시 폴드 출시 광고를 내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예고했다. 지난달 삼성전자는 상하이 난징둥루에 최대 규모의 플래그십 매장도 새로 냈다.  
 
화웨이도 자국 시장에서 물러날 수 없는 입장이다. 미국의 제재로 유럽 등 해외 시장 진출이 막힌 만큼 안방 시장 사수에 나선 상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