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 골프채 살해' 전 김포시의회 의장 징역 15년

아내를 골프채와 주먹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 [연합뉴스]

아내를 골프채와 주먹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 [연합뉴스]

 
8일 오전 10시 인천지법 부천지원 형사 법정. 녹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들어선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은 두 손을 모으고 눈을 감았다.
 
이날 인천지법 부천지원에서는 골프채 등으로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은 유 전 의장에 대한 선고 공판이 열렸다. 그는 이날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부천지원 형사1부(부장 임해지)는 살인 및 통신 보호 비밀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유 전 의장에게 징역 15년과 자격정지를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유 전 의장이 폭행하면서 피해자가 사망할 것이라 예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임해지 재판장은 “유 전 의장이 아내를 무차별적으로 가격하는 등 범행 수법이 잔인했다”며 “피해자를 살해한 행위는 가족 간의 애정과 윤리를 근본적으로 파괴해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 전 의장이 피해자의 외도를 수차례 용서하고 살다가 피해자와 내연남이 유 전 의장을 성적으로 비하한 사실 등을 알고 범행에 이른 점 등 참작할만한 사정이 있다”며 “범죄 전력이 없고 가족들이 선처를 탄원한 점 등을 고려해 판결했다”고 설명했다.
 

유 전 의장 측 “살해할 고의 없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이동하는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사진 YTN 방송 캡처]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이동하는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사진 YTN 방송 캡처]

 
지난달 16일 검찰은 유 전 의장에게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범행 수법이 잔혹하고 확인된 결과가 중대한 점을 고려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당시 유 전 의장의 변호인은 “상해치사 부분은 인정하지만 살해할 고의는 없었다”면서 “아내의 자해를 막기 위해 팔·다리 정도를 때렸을 뿐 골프채로 가슴을 때리고 양손으로 목을 졸랐다는 부분, 아내를 발로 밟은 부분 등은 부인한다”고 말했다.
 

상해치사 혐의에서 살인혐의로 변경돼

인천지방법원 부천지원. 심석용 기자

인천지방법원 부천지원. 심석용 기자

 
유 전 의장은 5월 15일 오후 4시57분쯤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자택에서 아내 A씨(53)와 다투다가 골프채와 주먹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그는 아내의 불륜을 의심해 5월 초 아내 차량 운전석 뒷받침 대에 녹음기를 설치한 혐의도 받았다.
 
당시 유 전 의장은 범행 직후 “부부싸움 중 아내가 실신했다”며 직접 119에 신고했다. 출동한 구급대는 팔·다리 등에 멍이 들고 피부가 찢어진 열상을 입은 채 침대에 누워있는 A씨를 발견했다.
 
주변에는 소주병 3개와 피 묻은 골프채가 있었다. 유 전 의장은 술에 취한 상태였다.
 
소방당국의 요청으로 출동한 경찰은 상해침사 혐의로 유 전 의장을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유 전 의장은 “아내와 함께 술을 마시면서 대화를 하다 감정이 폭발해 홧김에 범행했다”고 주장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A씨 시신에서 폭행에 따른 심장파열과 다수의 갈비뼈 골절이 확인된다는 1차 구두 소견을 전달했다. 경찰은 법의학 소견서와 수사내용을 종합해 살인 혐의로 죄명을 변경해 유 전 의장을 검찰에 송치했다. 유 전 의장의 휴대전화에서 살인을 계획한 것으로 추정되는 검색어가 여러 개 발견된 점, 유 전 의장이 아내의 사망 가능성을 예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
 
유 전 의장은 2002년 김포시의원 당선으로 정계에 입문해 2012~2014년 제5대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다.
 
인천=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